공유전체메뉴

사료에 청산가리 섞어 개·고양이 독살…식용 유통한 베트남 연인

수정: 2020.06.16 13:30

확대보기

▲ 베트남에서 사료에 청산가리를 섞어 개와 고양이 수백 마리를 독살한 연인이 나란히 감옥 신세를 지게 됐다.

베트남에서 사료에 청산가리를 섞어 개와 고양이 수백 마리를 독살한 연인이 나란히 감옥 신세를 지게 됐다. AFP통신과 VN익스프레스 등은 14일(현지시간) 베트남 뉴쑤언현 지역에서 불법으로 개와 고양이를 포획한 남녀가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11일부터 뉴쑤언현과 농꽁, 뉴타인현 일대를 돌며 개와 고양이를 독살한 남녀는 14일 뉴쑤언현에서 사체를 수거하다 출동한 경찰에게 체포돼 구금됐다. 연인 사이인 이들은 곳곳에 개와 고양이 사체가 널부러져 있는 것을 수상히 여긴 주민 신고로 덜미가 잡혔다.

경찰은 체포된 일당이 이날 뉴쑤언현 지역에서만 죽은 개 20마리, 고양이 10마리의 사체를 수거했다고 밝혔다. 이틀간 수거한 사체 규모는 50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주민이 기르던 애완동물도 포함됐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식용 고기를 얻기 위해 개와 고양이를 독살한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또 임대주택 한 채를 개고기 식당으로 위장해 수거한 사체를 보관했다고 털어놨다.

확대보기

▲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농꽁에 위치한 남녀의 자택에서 개와 고양이 사료 3㎏과 청산가리 100g을 압수했으며, 이들이 보관 창고에 종업원을 고용해 고기를 얼린 뒤 하노이와 베트남 북부 지역 식당으로 유통한 사실도 확인했다.

베트남에서 개와 고양이 요리는 별미로 여겨진다. 그러나 동물보호단체의 강력한 요구와 달라진 식문화로 최근 그 수요가 감소했다. 2018년 하노이 당국도 개나 고양이 요리가 전염병 확산 위험을 높이고, 도시 이미지에도 해를 끼친다며 자제를 호소했다.

그러나 수요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라서 불법포획이 심심찮게 적발된다. 개와 고양이를 식용으로 사육하는 전문 농장이 없어 개고기와 고양이고기를 납품하는 업자들은 주인없이 길을 떠도는 동물은 물론 애완용까지 잡아다 팔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네 발(Four Paws)’은 베트남을 비롯해 중국과 캄보디아 등 아시아에서 매년 3000만 마리의 개가 식용으로 도살된다며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일단 베트남에는 개나 고양이를 잡아먹었을 때 처벌하는 관련법은 없다. 다만 훔친 애완동물의 가치가 200만 동(약 10만 4000원) 이상일 때는 범죄 행위로 간주하고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