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열린 줄 알고…유리문에 부딪힌 인도 여성 허망한 죽음

수정: 2020.06.18 09:36

확대보기

▲ 인도에서 은행 고객이 유리문에 부딪혀 사망하는 허망한 사고가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간) NDTV 등 현지 언론은 인도 케랄라주의 한 은행을 찾은 40대 여성이 유리문과 충돌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인도에서 은행 고객이 유리문에 부딪혀 사망하는 허망한 사고가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간) NDTV 등 현지 언론은 인도 케랄라주의 한 은행을 찾은 40대 여성이 유리문과 충돌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15일 낮 12시 30분쯤 케랄라주 페룸바부르의 한 은행을 찾은 40대 여성이 유리문에 부딪혀 사망했다. 현지언론은 그녀가 은행 앞에 세워둔 스쿠터 열쇠를 챙기려 황급히 나가다 문에 부딪혔고 이내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목격자는 “은행문이 열려있는 줄 알았던 것 같다. 여성은 은행을 뛰쳐나가다 정면으로 문에 부딪혔고, 그 충격으로 유리문이 산산조각이 났다”고 설명했다. 은행 직원 3명은 처음에는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알지 못하다가 여성이 피를 쏟는 것을 보고서야 심각성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은행 CCTV에는 서둘러 은행을 빠져나가던 여성이 유리문에 머리를 박고 그대로 주저앉는 모습이 담겨 있다. 놀란 여성은 곧바로 일어섰지만 깨진 유리조각이 복부를 관통해 상당량의 피를 쏟았다. 구급대가 출동할 때까지 몇 분간 은행 의자에 앉아있던 여성은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도착 직후 사망했다.

두 아이를 키우며 남편 사업을 도와 회사 재정도 관리하던 그녀는 이날도 회사 계좌에서 돈을 인출하려 은행을 찾았다가 변을 당했다. 가족들은 그녀의 허망한 죽음에 이루 말할 수 없는 슬픔에 휩싸인 상태다. 이웃들은 숨진 여성이 평소 성실하고 친절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실시했으나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