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곰에게 습격당한 美여성, 노트북으로 때리고 자력 탈출 성공

수정: 2020.06.21 17:57

확대보기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부에서 최근 자택 뒷마당 의자 위에서 깜빡 잠이든 젊은 여성이 곰에게 습격을 받았지만, 품에 끼고 있던 노트북을 들고 싸우다 간신히 집안으로 탈출해 목숨을 건졌다고 CNN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 어류야생동물관리국은 지난 15일 저녁 시에라 마드레라는 이름의 19세 여성이 이와 같은 습격을 당했다고 밝혔다.

야생동물관리국 소속 패트릭 포이는 “그녀는 곰이 접근하는 소리에 눈을 뜬 직후 습격을 당했다”면서 “곰이 그녀의 팔과 다리를 발톱으로 긁은 뒤 다리를 깨물었다”고 당시 습격 상황을 전했다.

이 때문에 피해 여성은 다쳤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담당자는 “그녀에게 있던 무기는 노트북뿐이었다. 이것으로 곰을 때려 곰이 움츠러든 틈에 재빨리 집안으로 탈출했다”고 설명했다.


그 후 신고를 받고 현지 경찰이 마드레의 자택으로 출동, 얼마 지나지 않아 야생동물 관리국도 도착했다.

여성의 주장은 근처에서 곰 발자국이 발견되고 자정쯤 곰을 목격했다는 주민의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부터 사실로 입증됐다.

담당자는 또 “이번 습격의 계기가 된 도발 행위는 없었다. 당시 여성은 음식을 갖고 있지 않았고 어미 곰과 새끼 곰 사이에 들어간 것도 아니라고 말헀다”면서 “곰에게 먹잇감으로 인식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사실 이 지역에서 잠을 자던 사람이 곰에게 습격당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한 노숙인 남성이 곰에게 습격당하는 사건이 일어났지만, 문제의 곰은 잡히지 않았다.

이번에 여성을 덮친 곰 역시 아직 발견되지 않았지만, 붙잡히면 안락사 처분을 받게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