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인도] ‘나무 인형’과 전통 결혼식 올린 남성… “아버지 때문에”

수정: 2020.06.23 10:11

확대보기

▲ 나무인형(노란색 동그라미)와 결혼식을 올린 인도 남성

확대보기

▲ 나무인형(노란색 동그라미)와 결혼식을 올린 인도 남성

확대보기

▲ 아들의 결혼이 소원이라고 말한 인도의 90세 남성

인도의 한 마을에서 독특한 결혼식이 열렸다. 언뜻 보면 평범한 잔치 같지만, 이 결혼식의 주인공이나 다름 없는 신부의 ‘정체’가 남달랐던 탓에 관심이 쏠렸다.


인디아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북동부 우타르프라데시주에 있는 알라하바드의 한 마을에서는 지난 18일 좀처럼 보기 드문 결혼식이 열렸다. 신랑에게 안긴 채 등장한 신부는 사람이 아닌 나무 인형이었다.

신부가 사람이 아닌 나무 인형임에도 불구하고, 이 기괴한 결혼식은 전통방식을 그대로 따랐다. ‘나무 신부’는 붉은 비단을 입은 채 꽃으로 장식했고 이를 축복하는 친척들이 화환을 들고 모였고, 신랑과 '신부'는 하객 앞에서 혼인 서약을 하기도 했다.

신랑이 나무 인형과 결혼식을 올린 이유는 신랑의 아버지 때문이었다.

올해 90세인 아버지에게는 총 9명의 아들이 있었는데, 이번에 결혼식을 올린 아들은 9번째 막내아들이다. 아버지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8명의 아들은 모두 결혼을 했다. 남은 막내아들은 총명하지 못한 데다, 결혼을 시킬만한 돈이 없어서 결국 나무 인형과 결혼을 하게 했다”고 밝혔다.

신랑의 친척들은 “신랑 아버지의 마지막 소원이 막내아들을 결혼시키는 것이었다. 신랑은 아버지의 소원을 들어드리기 위해 결혼식을 올린 것”이라고 전했다.

신랑의 정확한 나이는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인도에서 사람과 동물 또는 무생물이 결혼한 사례가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7년에는 어린 시절 개 두 마리를 죽인 남성이 십 여년이 흐른 후 속죄를 위해 개와 결혼식을 올려 눈길을 사로잡았다. 당시 이 남성은 거리에서 배회하는 개 한 마리를 찾아내 정성스럽게 씻긴 후 `사리‘(인도 여인이 몸에 두르는 길고 가벼운 옷)를 입혀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 후 신랑과 친지들은 호화로운 식사를 했지만 ‘신부’에게는 빵 한쪽만 주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에는 당시 7세 여자아이가 악령을 쫓아내기 위한 목적으로 개와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마을 원로는 “아이의 이 하나가 비정상적으로 크게 자라고 있다. 개와 결혼하지 않으면 나쁜 운명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결혼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