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월드피플+] 숨진 남편 이어 16년 후 같은 수혜자에게 신장 기증한 여성

수정: 2020.06.23 14:16

확대보기

▲ 수혜자인 제프리 그레인저(사진 좌측)와 신장 기증자인 테리 헤링턴의 모습.

16년 전 사고로 사망한 남편의 장기를 기증한 부인이 이번에는 자신의 장기를 같은 수혜자에게 기증하는 믿기힘든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플로리다 주 펜서콜라에 사는 테리 헤링턴과 와시사에 사는 제프리 그레인저의 특별한 인연을 보도했다.

사연은 16년 전인 지난 2004년으로 거슬로 올라간다. 당시 35세의 젊은 나이였던 헤링턴의 남편은 직장에서 업무 중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너무도 아프고 슬픈 마음을 달래는 것도 잠시, 부인 헤링턴은 숭고한 결단을 내렸다.

남편의 장기를 필요한 사람들에게 기증한 것. 이렇게 헤링턴의 기증 결정 덕분에 총 4명의 사람들이 새 생명을 얻었고 그중에는 그레인저도 포함되어 있었다. 평소 심각한 당뇨 합병증을 앓았던 그레인저는 숨진 그의 신장과 췌장을 성공적으로 이식받은 덕에 건강한 삶을 이어왔다.

이렇게 기증자 가족과 수혜자의 인연은 끝난 것처럼 보였지만 그로부터 1년 후 익명으로 서로 카드를 주고받던 노력 끝에 두 사람은 만났다. 그레인저는 "우리는 친구 사이가 아니라 가족"이라면서 "지금까지 남다른 유대감을 이어왔다"고 밝혔다. 헤링턴은 "장기를 기증받은 사람들이 삶을 계속 이어가고 성장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 만으로도 나에게는 치유의 과정이었다"고 털어놨다.

확대보기

그러나 지난해 그레인저의 건강은 다시 악화됐다. 이식받은 신장의 기능이 떨어지기 시작한 것. 그레인저는 "솔직히 처음에는 헤링턴에게 이같은 사실을 알리고 싶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누군가에게 이 소식을 전해야한다면 당연히 첫번째는 헤링턴이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놀라운 사실은 이 소식을 들은 헤링턴이 고민도 하지않고 즉각 자신의 신장을 기증하겠다고 나선 점이다. 특히 숨진 남편과 마찬가지로 헤링턴의 신장도 그레인저에게 이식하기에 적합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리고 성공적인 이식수술을 통해 헤링턴의 신장은 남편이 기증한 신장의 바로 옆에 놓였다.


헤링턴은 "우리 부부가 (그레인저의 몸 속에서) 다시 뭉쳤다. 숨진 남편과 더 가까워지는 기분"이라면서 "장기기증은 수혜자 한 사람 뿐만 아니라 그의 가족도 돕는 일"이라며 그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