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인도] 임신한 딸 돈 받고 판 부모, 돈 더 달라 떼쓰다 체포

수정: 2020.06.26 09:28

확대보기

▲ 사진=123rf

인도의 한 부모가 아동인신매매 혐의로 구속됐다. 19일(현지시간) 더타임스오브인디아는 인도 바도다라 지역에서 딸의 남자친구에게 돈을 받고 딸을 판 부모가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체포된 부모는 딸이 임신하자 남자친구에게 금전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17살짜리 딸의 동거 사실을 알고도 모른 척하다, 딸이 임신하자 남자친구에게 5만 루피(약 80만 원)를 건네받는 조건으로 딸을 넘겼다. 딸은 부모의 이런 요구가 부당하다고 생각했으나, 남자친구와의 행복한 동거 생활이 깨질까 하는 우려로 지금까지 그 사실을 함구하고 있었다.


그러다 부모의 금전 요구가 계속되자 소녀는 지난 1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소녀의 아버지는 "미성년자인 딸이 임신했는데 너무 적은 돈을 받고 판 것 아니냐, 돈을 더 받아내자"는 친척의 꾐에 넘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소녀의 아버지는 돈을 더 받았어야 했다는 친척의 선동에 돈을 더 갈취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일용직 노동자인 소녀의 동거남은 형편이 어렵다며 돈을 주지 않자, 소녀의 아버지는 지속해서 그를 괴롭혔다. 압박감에 못 이긴 동거남은 결국 소녀에게 부모님 집으로 돌아가는 게 어떻겠냐고 권유했고 화가 난 소녀는 경찰에 직접 부모를 고소했다.

현지언론은 소녀의 부모는 물론 동거남까지 모두 아동인신매매 혐의로 체포돼 구금 상태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부모가 동거남에게 추가로 요구한 돈은 50만 루피, 우리 돈 800만 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