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먹이 주는 줄 알고 덥석…아이 손 물어버린 수족관 돌고래

수정: 2021.06.10 17:50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의 한 아쿠아리움에서 돌고래가 수족관 안으로 들어온 아이의 손을 덥석 무는 사고가 발생했다

아쿠아리움에서 돌고래를 보던 6세 소년이 돌고래에게 손을 내밀었다가 큰 부상을 당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9일 보도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우크라이나 현지시간으로 지난 6일, 한 돌고래 아쿠아리움에 있는 수족관을 관람 중이던 6살 아이는 돌고래에게 더 다가가고 싶은 마음에 손을 내밀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의 한 아쿠아리움에서 돌고래가 수족관 안으로 들어온 아이의 손을 덥석 무는 사고가 발생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의 한 아쿠아리움에서 돌고래가 수족관 안으로 들어온 아이의 손을 덥석 무는 사고가 발생했다. 치료를 받고 있는 아이의 손

아이가 팔을 뻗고 있는 동안 돌고래가 가까이 다가왔고, 이어 돌고래를 짧게 점프해 그대로 어린 아이의 팔을 덥석 물었다. 놀란 아이가 고통스럽게 소리쳤고, 이에 놀란 돌고래도 이내 아이에게서 떨어졌다.

순식간에 사고가 발생한 뒤 아이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아이는 돌고래의 이빨에 깊게 찔리고 긁히는 상처를 입었으며, 이를 꿰매는 치료를 받아야 했다.

사고가 발생한 아쿠아리움 돌고래 조련사에 따르면, 당시 돌고래는 먹이를 배부르게 먹은 상태였던데다, 평상시 훈련을 통해 공격적인 성향이 거의 없었다.

확대보기

▲ 우크라이나 아쿠아리움 조련 책임자

다만 아쿠아리움에서 훈련받은 돌고래들은 누군가가 물 위로 손을 뻗는다는 것은 먹이를 준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하며, 당시 돌고래 역시 아이가 손을 내밀자 먹이를 준다고 착각해 이를 먹기 위해 덥석 물었던 것으로 조련사는 추측했다.

아쿠아리움 관계자들은 “수족관 가장자리에 접근하거나 물에 손을 넣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경고 직후 이런 사고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당시 영상을 찍은 아이의 어머니는 이번 일이 아이의 부주의를 통제하지 못한 자신의 탓이라며, 아쿠아리움 측을 비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아쿠아리움이 위치한 지역 당국은 유사 사고를 박기 위해 보안조치를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