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인간이 미안해…美 펠리컨 수십 마리 ‘묻지마 공격’ 받고 부상

수정: 2021.06.21 16:05

확대보기

▲ 미국 캘리포니아 습지에 서식하는 펠리컨 자료사진

미국 캘리포니아 습지에 서식하는 펠리컨 중 수십 마리가 동일한 부상을 입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당국은 누군가의 고의적인 범행으로 보고 수사를 시작했다.


CNN 등 현지 언론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산 클레멘트와 오렌지카운티에 있는 습지 및 야생동물보호센터 직원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이곳에서 서식하는 갈색 펠리컨 중 30마리 이상이 중상에 해당하는 부상을 입은 사실을 확인했다.

자세히 관찰한 결과 대부분 날개 뼈가 부러지고, 부러진 뼈가 피부 바깥으로 튀어 나올 정도의 복합 골절이었다.

수의사인 엘리자베스 우드는 “발견된 펠리컨 대부분이 응급 수술과 장기치료를 필요로 할 만큼 부상이 큰 상황이었다. 이중 일부는 목숨이 위태로운 만큼, 일부는 안락사를 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부상이 확인된 펠리컨 한 마리는 곧장 수술을 받았다. 찢어진 상처에 쌓인 잔해물을 제거해야 했다”면서 “부러진 뼈가 피부 밖으로 튀어나왔고, 날개는 완전히 뒤틀려 있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누군가 날개 뼈를 고의적으로 부러뜨린 탓에 부상을 입고 수술을 받은 갈색 펠리컨

당국은 누군가 고의적으로 펠리컨을 공격해 이러한 상처를 입힌 것으로 보고, 5000달러(한화 약 570만 원)의 현상금까지 내건 제보를 받고 있으나 아직까지 유의미한 제보는 들어오지 않았다.

캘리포니아 어류 및 야생동물국의 홍보책임자인 패트릭 포이는 “지난해 4월부터 해안선을 따라 서식하는 펠리컨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는 보고가 있었다”면서 “현재까지 용의자도, 동기도, 증거도 없지만 펠리컨의 상처가 고의적이라는 사실은 매우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누군가 날개 뼈를 고의적으로 부러뜨린 탓에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은 뒤 회복 중인 펠리컨들

당국은 이런 부상을 입은 펠리컨의 정형외과적 수술비용이 한 마리당 수 천 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설명하고, 수술비용을 위해 기부금 모금 활동을 시작했다.


한편 미국 야생동물연맹에 따르면 갈색 펠리컨은 캘리포니아 중부에서 겨울을 보내는 새다. 현재 멸종위기에 처해 있는 것은 않았지만, 먹이사술 중에 든 살충제로 인해 1970~1980년대에는 잠시 멸종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현재 캘리포니아에 서식하는 갈색 펠리컨은 15만~20만 마리로 추정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