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인도] 표범 습격 받은 형제, 생일케이크 던져 ‘구사일생’

수정: 2021.07.02 16:50

확대보기

▲ 인도 표범의 모습.(사진=123rf)

인도에서 오토바이를 함께 타던 형제가 표범 한 마리의 습격을 받았지만 때마침 갖고 있던 생일 케이크를 집어던져 위기를 모면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1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마디아프라데시주(州)에서 피로즈 만수리와 사비르 만수리 형제는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중 갑자기 사탕수수 밭 속에서 뛰어나온 표범 한 마리에게 쫓겼다.

이날 피로즈 만수리는 동생 사비르를 오토바이 뒷좌석에 태우고 함께 자신의 아들 생일 파티에 가고 있었다.


당시 피로즈는 표범이 출몰하자 잡히지 않기 위해 오토바이의 속도를 높였지만, 진흙탕길 탓에 점차 표범과의 거리는 좁혀졌다.

이에 대해 피로즈 뒤에 있던 사비르는 표범은 500m 넘게 우리를 쫓아왔다고 회상하며 당시 그가 할 수 있는 행동이라고는 조카에게 주려고 산 생일 케이크가 든 박스를 집어던지는 것뿐이었다고 밝혔다.

이후 기적처럼 생일 케이크가 든 박스에 머리를 정통으로 맞은 표범이 추격을 포기했다. 표범은 당황한 듯 바닥에 떨어진 생일 케이크를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다시 자신이 달려온 길을 따라 달아났다.

사비르는 “우리는 간신히 죽음을 모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지 산림국의 한 관계자도 “위험을 느꼈을 때 본능은 우선적으로 자신을 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뭐든지 하는 것”이라면서 “그것이 바로 그들이 한 일”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 인도 표범의 모습.(사진=123rf)

한편 인도의 표범은 2014년부터 2018년 사이 개체 수가 60% 이상 증가해 거의 1만3000마리에 달하며, 그중에서도 마디아프라데시주에 가장 많이 서식한다.


표범은 호랑이만큼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아 시골 마을에 자주 드나들며 심지어 도시에 출몰하기도 한다.

성인을 습격하는 사례는 드물지만, 몸집이 작은 아이들은 위험할 수 있다. 지난달 북부 카슈미르에서는 자택 정원에 있던 4세 여자아이가 표범에게 물려가 다음 날 훼손된 시신으로 발견된 사례가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