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사망선고 후 움찔… ‘눈썰미’ 덕에 기사회생한 브라질 남성

수정: 2021.07.03 13:26

확대보기

▲ 브라질에서 갑작스런 건강이상으로 쓰러진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망선고를 받았다가 극적으로 회생했다.

확대보기

브라질에서 갑작스런 건강이상으로 쓰러진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망선고를 받았다가 극적으로 회생했다. 당시 현장을 촬영하던 한 기자의 눈썰미 덕분이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일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9일 브라질 아라구아이나의 한 대로변을 지나던 오토바이 운전자 라이문도 다 실바(71)는 도로 한복판에서 갑작스런 컨디션 이상을 느끼고는 그 자리에서 쓰러졌다.

이 남성은 달리던 오토바이에서 굴러 떨어졌고, 이 과정에서 다른 차량과 충돌하는 2차 사고까지 당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은 현장에서 그에게 사망선고를 내렸다.

남성의 시신은 시신을 담는 가방에 넣은 채 현장에 눕혀져 있었고, 구급대원들이 떠난 뒤 현지 경찰이 남아 검시관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 사이 사고를 취재하기 위해 몇몇 기자들이 현장을 방문했는데, 그 중 한 사람이 지오바니 페레이라라는 이름의 기자였다.

확대보기

▲ 브라질에서 갑작스런 건강이상으로 쓰러진 오토바이 운전자가 사망선고를 받았다가 극적으로 회생했다.

 

이 기자는 사고 현장과 주변을 관찰하던 중 시신을 담은 가방이 미세하게 움직이는 것을 확인했다. 재차 확인 했을 때에도 가방이 ‘저절로’ 움직인다는 것을 알게 된 그는 곧바로 경찰에 이 사실을 알렸다.

다시 현장으로 돌아온 구급대원들은 그가 사망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고, 생존이 확인된 부상자는 구급차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현장에서 검시관을 기다리던 경찰들은 시신 가방이 움직인다는 사실을 전혀 알아채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곧바로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은 채 시신 가방 안에 방치됐다면, 정말 목숨을 잃었을 수 가능성도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사고 당초 출동했던 한 구급대원은 “사고 발생 후 심폐소생술(CPR)을 시행했지만 소용없었다. 우리는 여러 상황을 종합해 그가 사망했다고 판단했다”라며 “어떤 이유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알아보기 위해 환자의 의료기록을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사고 부상자의 생사를 확인하고 목숨을 구한 기자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적시에 적절한 장소에 있었다. 이는 기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죽었다 깨어난 부상자의 현재 건강상태는 알려지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