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미국인 51% “UFO는 지적 외계인의 지구 방문”

수정: 2021.07.05 10:20

확대보기

최근 미확인 비행물체(UFO)에 대한 미국 국가정보국의 보고서가 발표되면서 미국 전역에서 흥분을 불러일으켰다.
정부 당국이 UFO의 조사 보고서를 낸 게 처음이라 크게 주목받았지만, 명확한 결론을 담고 있는 건 아니다. 2004년 이후 미군이 목격한 144건 중 기구로 추정되는 1건을 제외하고는 정보 부족으로 실체 규명이 어렵다고 밝혔다. 다만 일부 비행체의 움직임은 알려지지 않은 기술이라는 점을 인정했고, 관련 정보를 체계적으로 수집, 분석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지난달 25일 보고서가 공개되기 전에 실시된 외계인 관련 설문 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다른 세계에 사는 지성체의 존재를 믿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사실 새삼스럽게 놀라운 일은 아니다. 워싱턴 DC에 있는 초당파적 싱크 탱크인 퓨 리서치 센터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약 65%가 외계인이 존재한다는 데 동의하고 있으며, 약 51%는 미군이 보고한 UFO 목격이 지적 외계인의 방문을 뜻한다고 답했다.

퓨는 UFO 애호가들이 기념하는 ‘세계 UFO의 날’인 7월 2일 이전에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세계 UFO의 날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 날짜는 1947년 뉴멕시코 주 로스웰의 한 목장에 UFO가 추락한 날로 추정된다. 이른바 ‘로스웰 추락’의 정확한 날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미 육군은 1947년 7월 8일 목장에 추락한 ‘비행 접시’의 복구를 설명하는 보도자료를 발표함으로써 본의 아니게 외계인과 UFO 바람을 지속적으로 확산시키는 시발점을 만들었다. 미군은 나중에 해당 ‘비행체’가 실수로 추락하게 된 기상관측용 대형 풍선이라고 발표했지만, UFO 음모론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조사를 위해 퓨 대표는 외계인과 UFO에 대해 미국 성인 1만417명을 대상으로 질문했다. 그 결과 18~29세 사이의 사람들 약 76%가 지능적인 외계인을 믿는 경향이 있는 반면, 30~49세 사람들은 69%, 50~64세 사람들은 58%에 불과함을 발견했다. 설문 조사에 참여한 전 연령대의 사람 중 87%는 UFO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생각을 거부했다. 그 이유는 UFO가 평범한 물체라고 보거나 또는 UFO의 외계인이 우호적이라고 믿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대부분의 기록을 보고서에 포함했지만, 일부는 기밀로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고서에는 군 비행사들이 2004년과 2021년 사이에 144건의 UAP(Unidentified Aerial Phenomenon·미확인 공중현상) 목격이 기록되었으며, 그중 단 한 건만이 기상관측용 기구로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어떤 UAP도 기원이 외계라고 설명하지 않고 있으며, 대신 '보고서에 설명된 형태와 거동 방식으로 보아 여러 유형의 UAP가 있을 수 있다'라고 기록하고 있다. 여기까지의 단계에서 볼 때 현시점에서 외계인 지구 방문설에 확정적인 결론을 내리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대중의 기대와는 달리 역시 UFO 음모론 쪽으로 무게 추가 기운다는 느낌을 떨치기 어렵다. 무엇보다 그처럼 많은 UFO 목격담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확실한 증거는 아직까지 하나도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이다.


마지막으로 칼 세이건이 남긴 외계인에 대한 유명한 격언을 감상해보자. '열린 마음을 유지하는 것은 가치 있는 일이지만 너무 많이 마음을 열면 머리가 빠진다'​

이광식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