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여기는 호주] 생후 5주 된 아기, 집에서 기르던 반려견에 물려 사망

수정: 2021.07.12 09:52

확대보기

▲ 스태퍼드셔 테리어 종 자료사진. 사진=123rf

태어난지 불과 5주차 밖에 안된 남자 아기가 그만 집에서 키우던 반려견에 물려 사망하는 비극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7뉴스 등 현지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고는 지난 11일 새벽 2시 18분경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센트럴 코스트 지역 카리옹에 위치한 한 가정집에서 발생했다.


당일 새벽 2시 20분경 고스포드 경찰대원이 신고를 받고 해당 가정집으로 출동했다. 먼저 도착한 경찰대원들이 아기를 구하려고 심폐소생술을 했고, 잠시후 응급구조대가 도착해 아기를 살리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안타깝게도 아기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처음 도착해 심폐소생술을 한 경찰대원들이 차후 정신과 상담을 필요로 할 정도로 당시 현장은 매우 충격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너무나 큰 충격을 받은 아기의 엄마는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었고, 정신과 치료를 필요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다른 가족들이 충격에 빠진 아기 부모들을 보살피며 안정을 취하도록 도와주고 있다. 아기를 사망케 한 개는 이 가정집에서 약 7년 동안 함께 생활해온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종의 반려견이었다. 이 반려견은 4주 전에도 이 가정집 마당에 들어온 이웃의 개를 물어 죽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 주민들은 “그 전에는 해당 개가 공격적이지는 않았다”고 말해, 5주 전 아기가 태어나면서 변화된 환경을 이해하지 못한 것이 아닌가하는 추정도 있어 경찰은 자세한 사고 상황을 수사할 예정이다.

고스포드 경찰은 가족이 느끼는 고통을 감안하여 자세한 사고 상황과 아기의 신상은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대릴 잡슨 고스포드 경찰서장은 “너무나 비극적인 사고로 아기의 부모와 가족에게 위로를 전한다”며 “해당 반려견은 안락사 시킬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우리나라에서 5대 맹견중 하나인 스태퍼드셔 테리어 종은 호주내 가정집에서 많이 키우는 반려견중 하나이다. 그중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종은 19세기 중반 미국에 유입된 영국 스태퍼드셔 테리어를 더 큰 크기의 개로 개량한 것으로 곰, 황소, 개들과의 싸움을 목적으로 개량했기 때문에 힘이 쎄고 다부진 외형이 특징이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AU@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