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눈앞에서 ‘여성 납치’ 보고도 멀뚱멀뚱…시민의식 고스란히(영상)

수정: 2021.07.12 14:39

확대보기

확대보기

 

여성이 납치당하는 장면을 눈앞에서 보고도 구경만 하는 중국 시민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현지시간으로 11일 신징바오 등 유력 현지 매체에 따르면, 9일 아침 광시성 친저우의 한 도로변에서 납치 미수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한 여성은 차에서 내린 남성에게 끌려가기 시작했고, 피해 여성이 소리를 치며 저항했지만 속수무책이었다.

이 여성은 강하게 저항하며 도로에 있던 행인들에게 큰 소리로 도움을 요청했지만, 행인들은 그저 대수롭지 않은 일을 본 듯 무심하게 현장을 지나치기만 했다.

확대보기

그 사이 납치범은 여성의 목을 잡고 강제로 차에 태우려 했지만, 다행히 한 남성이 차를 타고 가다 이를 목격하고는 차에서 내려 여성에게 다가갔다. 그제야 행인들도 몰려들기 시작했고, 납치 시도는 미수로 끝났다.

납치되면서 도움을 요청하는 여성의 목소리를 무시하는 행인들의 모습은 인근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잡혔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여성을 납치하려 한 남성은 전 남자친구로, 지속적인 데이트 폭행 등으로 이별을 통보받은 뒤 여성에게 해코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직후 경찰에 체포된 남성은 “더 이상 피해 여성을 괴롭히지 않겠다”는 각서를 작성한 뒤 풀려났다.

확대보기

현지에서는 이별을 통보했다는 이유로 전 여자친구를 납치하려 한 남성보다, 납치 시도 장면을 보고도 무심하게 지나친 시민들의 반응에 더욱 큰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지나가는 사람들이 구경만 하고 있다”, “행인들이 일찍 도와주지 않아 안타깝다” 등의 반응과 함께 유사한 과거 사건도 회자되고 있다.

확대보기

2014년에는 길가에 노인이 쓰러진 뒤 33분 동안 무려 49명의 시민이 곁을 지나면서도 경찰에 신고하지 않은 일이 발생해 충격을 안겼다. 당시 촬영된 CCTV 영상에는 49명이 쓰러진 노인을 보고서도 무심하게 곁을 지나가고, 이후 50번째로 노인을 발견한 한 중년 남성이 타고 가던 자전거에서 내려 이 노인의 상태를 살핀 뒤 심상치 않다는 것을 느끼고 경찰에 신고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 노인은 결국 사망했고, 당시 중국에서는 타인에 대한 무관심이 사회적 문제가 됐다며 자기반성과 비판이 들끓었었다. 그러나 수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일부 몰지각한 시민들의 이기심은 사라지지 않은 상황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