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남미] “여성 앵커들 옷 너무 야해” 의상 지침 내린 뉴스채널

수정: 2021.07.13 10:07

확대보기

카메라 앞에 서는 기자들의 옷차림 때문에 구설수에 자주 오른 아르헨티나의 한 방송국이 의상 지침을 내렸다. 아르헨티나의 24시간 뉴스채널인 '채널26'은 최근 앵커와 기자들에 대해 특정 의상을 금지했다.


남녀 앵커와 기자 모두를 대상으로 한 지침이지만 특히 눈길을 끄는 건 여성 앵커들에 대한 내용이다. 먼저 의상의 컬러에 대한 지침이다. 방송국은 여성 앵커들에게 가급적 블랙이나 그레이, 네이비 색상의 의상을 입으라고 권고했다.

그러면서 방송국은 여성 앵커들에게 얌전한 원피스나 통이 큰 일자바지, 소매가 있고 깊게 파이지 않은 상의 등의 착용 등을 권장했다. 그림이 그려진 티셔츠, 구멍이 난 청바지 등의 착용은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무릎까지 오는 롱부츠를 신은 여성 앵커도 앞으로 이 방송에선 보기 힘들어졌다.

방송국은 지침서에서 '카메라 앞에서 뉴스를 전하는 만큼 뉴스가 송출되는 시간대와 뉴스의 내용에 맞춘 의상이 요구된다'면서 '앵커들은 뉴스를 전하고 있다는 사실을 망각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계자는 "뉴스를 전하는 앵커의 역할에 맞게 의상도 우아해야 한다는 게 방송국 내 중론이었다"고 귀띔했다.

반면 남성 기자나 앵커들에 대한 지침은 상대적으로 허술(?)한 편이었다. 방송국은 "무늬가 있는 와이셔츠를 피하고 가급적 단색 와이셔츠를 착용하라"고 권했다. 방송국은 흰색이나 하늘색, 분홍색 와이셔츠를 특히 권장했다. 신발과 관련해선 운동화 대신 검정 또는 갈색 구두를 신으라고 했다.

뉴스채널이 기자와 앵커들, 특히 여성 앵커들에 대해 의상 지침을 내린 건 노출이 심한 여성 앵커들의 의상이 논란을 빚으면서 여러 차례 곤욕을 치른 때문이다.

여성 앵커들이 속옷 같은 원피스, 그물로 짠 상의 등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카메라 앞에 서면서 채널26은 선정성 논란에 휘말렸다.


익명의 관계자는 "그간 기자와 앵커들의 의상에 대해선 간섭하지 않았지만 종종 의상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지침을 마련한 것"이라며 "전문적인 뉴스채널의 이미지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