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청각장애 아빠와 수화로 소통하는 생후 1년 딸 아이

수정: 2021.07.13 15:07

확대보기

▲ 청각장애 아빠와 수화로 소통하는 생후 1년 딸 아이

청각 장애가 있는 아버지와 수화로 소통하는 어린 딸의 모습이 SNS상에서 화제에 올랐다.

인스파이어모어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 사는 생후 1년3개월 된 여자아이 매디슨 로테인은 옹알이뿐만 아니라 수화를 사용해 가족과 소통한다.

이는 청각 장애가 있는 아버지 재크 로테인(31)이 지난해 4월 딸이 태어나고 나서부터 수화(ASL)로 소통을 시도해 왔기 때문.

확대보기

그 결과, 매디슨은 생후 7개월 때부터 수화로 단어를 표현하기 시작했다. 이는 말로 하는 옹알이보다 빠른 것. 심지어 생후 1년 때부터는 우유나 공과 같은 단어 23개를 수화로 표현했으며 그 수는 지금도 계속해서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10년 전 재크와 만났을 때 수화를 거의 몰랐다는 어머니 코트니 로테인(27)은 매디슨과 소통할 때 말뿐만 아니라 수화도 동시에 사용한다.

이 때문인지 매디슨은 현재 코트니가 하는 말도 꽤 잘 알아들어 맘마와 같은 말이나 다소 긴 옹알이도 상당히 잘 사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확대보기

그런 모습을 로테인 가족은 SNS를 통해 다수의 영상으로 공개한다. 팔로워 21만 명을 넘어선 틱톡에서는 지난 4월 게시한 영상 한 편의 조회 수가 지금까지 1270만 회가 넘은 것으로 확인된다.

확대보기

특히 사람들이 주목하는 영상은 매디슨이 재크와 수화로 능숙하게 소통하는 모습이다. 지난 10일 인스타그램에 게시된 한 영상에서 매디슨은 수화와 옹알이를 적절하게 사용하는 모습이다.


차 안에서 재크가 매디슨에게 뽀뽀하려고 하자 아이는 입을 벌려 화답한다. 하지만 매디슨은 한 번 더 뽀뽀를 시도하는 재크의 입을 손으로 밀어 거부한다. 그러자 재크가 “뽀뽀하기 싫다면 알겠어. 네 의사를 존중할게”라고 수화로 소통을 시도하자 매디슨은 옹알이하며 머쓱해한다. 그러고나서 두 손을 크게 흔들며 본인 나름의 수화를 통해 차근차근 얘기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다.

참고로 최근 화제를 모은 이 영상에는 “너무 귀엽다”, “아버지의 사랑이 느껴진다”, “이렇게 어릴 때부터 수화를 가르치다니 멋지다”, “정말 멋진 순간이다”, “정말 흐뭇하다”, “아이 의사를 존중하는 아버지는 훌륭하다” 등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아워사인드월드/틱톡/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