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사진에 고스란히…셀카 찍는 순간 벼락 맞아 죽을 뻔한 英 삼남매

수정: 2021.07.14 15:56

확대보기

▲ 사진에 고스란히…셀카 찍는 순간 벼락 맞아 죽을 뻔한 英 삼남매

자전거를 타다가 폭우가 내려 잠시 나무 밑으로 비를 피한 삼 남매가 셀카를 찍다가 죽을 뻔한 사연이 영국에서 전해졌다. 셔터를 누르는 순간 벼락에 맞았지만, 몸에 화상을 입는 것으로 간신히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고 BBC뉴스 등 현지매체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버크셔주(州) 메이든헤드에 사는 삼 남매는 현지시간으로 13일 자전거를 타고 여행하던 중 남동부 일대를 강타한 폭우와 마주했다. 당시 이들 남매는 햄프턴코트궁 근처 서리주(州) 몰시록에 있는 한 나무 밑에서 비를 피하고 있었다.

확대보기

▲ 폭우를 피하는 동안 셀카를 찍는 영국 삼남매. 이소벨 잡슨(왼쪽부터 순서대로)과 레이철 잡슨 그리고 앤드루 잡슨의 모습.(사진=이소벨 잡슨 제공)

확대보기

▲ 폭우를 피해 나무 밑에서 셀카를 찍는 동안 벼락에 맞은 영국 삼남매의 모습.(사진=이소벨 잡슨 제공)

이에 대해 삼 남매 중 둘째인 이소벨 잡슨(23)은 “벼락이 치는 순간 찍은 우리 사진에 기록된 시간은 17시 5분이었다”면서 “갑자기 땅바닥에 쓰러졌는데 아주 높은 윙윙거리는 소리 외에는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오른팔 전체가 저려서 움직일 수가 없었다”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첫째 레이철 잡슨(26)도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그다음에 난 땅바닥에 쓰러져 있었다"면서 "허벅지와 배에 화상을 입었으며 여동생(이소벨)에게는 번개 같은 자국이 남았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벼락 맞고 생존한 영국 삼남매. 앤드루 잡슨(왼쪽부터 순서대로)과 이소벨 잡슨 그리고 레이철 잡슨의 모습.

삼 남매는 구급대원들이 도착하기 전 행인들의 도움으로 간신히 일어섰고 화상을 치료하기 위해 런던 남부 투팅에 있는 세인트조지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 남매는 몇 시간 뒤 퇴원했다.


삼 남매는 이번 사고 이후 병원에서 이소벨의 팔 속에 있는 티타늄으로 된 금속판이 벼락을 맞게 된 원인일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레이철은 “내 여동생의 팔은 금속판 때문에 매우 뜨거워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런던에서는 한 달 치의 비가 13일 하루 2시간도 안 되는 사이에 쏟아졌고 이로 인해 많은 주택이 침수되고 교통망이 마비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