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지구를 보다] 위성서 본 美 산불…서울보다 넓은 지역 불타올랐다

수정: 2021.07.15 10:34

확대보기

▲ 우주에서 바라본 미국 오리건주 산불 ‘부틀렉 파이어’의 모습. 국립해양대기국(NOAA)이 13일 촬영해 공개했다.

확대보기

기록적인 폭염으로 미국 곳곳에서 대규모 산불이 이어지는 가운데, 가장 큰 산불인 오리건 주 클래머스 카운티의 ‘부틀렉 파이어’가 우주에서도 포착됐다.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부틀렉 파이어는 이미 약 860km²에 달하는 지역을 완전히 집어삼켰다. 이는 서울 면적(605.2km²)나 뉴욕시(783.8㎢)보다 넓은 면적이다. 지난 6일부터 시작된 산불로 건물 54채, 가옥 21채가 전소됐고, 인근 100여 가구가 대피했다.

산불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소방당국은 극도로 건조한 공기와 거센 바람, 지나치게 높은 기온이 뒤섞여 겉잡을 수 없는 산불로 이어졌다고 보고 있다.

공개된 위성 자료는 땅을 집어삼키는 듯한 부틀렉 파이어의 맹렬한 모습을 담고 있다. 국립해양대기국(NOAA)이 지난 12일 촬영하고 공개한 이 영상은 빠르게 움직이는 산불과 산불로 발생한 연기가 이동하는 경로를 보여준다.

확대보기

▲ 미국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산불 ‘부틀렉 파이어’로 서울 면적보다 넓은 지역이 불타올랐다. 현지 소방당국은 진화율이 0%에 가깝다며, 오는 11월 말이 돼야 완전히 진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미국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산불 ‘부틀렉 파이어’로 서울 면적보다 넓은 지역이 불타올랐다. 현지 소방당국은 진화율이 0%에 가깝다며, 오는 11월 말이 돼야 완전히 진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부틀렉 파이어의 현재 진화율이 0%에 가까우며, 11월 30일이 돼야 완전히 진화가 가능할 것이라는 암울한 추측을 내놓았다.

화재로 신음하고 있는 지역은 오리건주 한 곳만이 아니다. 미국 전국합동화재센터(NIFC)에 따르면 서부 12개 주에서 최근 발생한 55건의 대형 화재로 약 3108㎢가 넘는 면적이 불에 탔다. 서울 면적의 5배가 넘는 지역이 화재로 소멸된 셈이다.

올해 1월 1일부터 7월 4일까지 미 전역에서 화재 3만 3491건이 발생해 7284㎢를 태운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기준 화재 건수가 가장 많았던 2011년의 3만 9459건에 버금가는 수치다.

확대보기

▲ 우주에서 바라본 미국 오리건주 산불 ‘부틀렉 파이어’의 모습

뉴욕타임스는 기록적인 산불의 원인이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이라고 지적했다. 1990년 이후 지속된 기후변화가 이달 초 태평양 북서부 기온을 크게 상승시켰고, 이 영향으로 대형 화재가 잇따라 발생한다는 것.


실제로 미국 캘리포니아 데스밸리에서는 지난 9일 섭씨 54℃의 기록적인 고온현상이 나타났고, 라스베이거스와 네바다 등지를 포함하는 서부 뿐 아니라 중남부 지역에서도 40℃가 훌쩍 넘는 폭염이 기승을 부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