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남미] 코로나 감염 후 ‘개 코’ 갖게 된 여성 사연

수정: 2021.07.16 09:32

확대보기

코로나19 후유증 사례가 속속 보고되고 있다.


코로나19에 걸리는 바람에 후각을 잃었다가 개처럼 후각이 지나치게 예민해진 바람에 정상적인 일상생활이 어려워진 여자의 사례가 아르헨티나에서 소개됐다. 

1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지상파 방송과 인터뷰를 한 에리카(46)는 지난해 9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교적 젊은 덕분에 1개월 만인 같은 해 10월 그는 완치 판정을 받았지만 진짜 고통은 이때부터 시작됐다. 에리카는 "더 이상 견딜 수 없는 삶을 살고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에리카를 괴롭히는 건 예민해진 후각이다. 

에리카는 코로나19에 걸리면서 후각과 미각을 완전히 상실했었다. 맛을 느끼지 못하고 전혀 냄새를 맡지 못해 투병생활 중 고충이 컸다. 

하지만 코로나19에서 완치되면서 상태는 완전히 반전됐다. 미각은 정상이 됐지만 후각은 마치 개처럼 예민해진 것. 각종 냄새가 워낙 강력히 코를 자극하다 보니 일상생활이 어려운 지경이 됐다. 

당장 에리카는 향수는 물론 화장품도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각각의 냄새가 강하게 코를 자극해 두통과 메스꺼움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에 걸리기 전 에리카는 집에 초를 켜놓곤 했다. 은은한 초의 향기를 좋아했던 그다. 하지만 양초는 모두 버린 지 오래다. 에리카는 "초를 켜면 머리가 깨질 듯이 아파 도저히 견딜 수 없다"고 말했다. 

평소 좋아하는 커피도 끊었다. 그는 "커피 향이 그렇게 고약한지 몰랐다"면서 "커피에서 썩은 냄새가 진동해 마실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커피를 끊고, 평생 입에 대지 않았던 마테(남미의 전통 차)를 마시고 있다. 

식재료도 바꾸어야 했다. 에리카는 요리할 때 양파처럼 냄새가 강한 재료는 아예 사용하지 않는다. 냄새 때문에 현기증이 나 쓰러질 뻔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기 때문이다. 

빨래를 할 때는 섬유유연제를 사용하지 않는다. 에리카는 "7~8m 떨어진 곳에서도 어떤 냄새든 정확히 맡을 수 있게 됐다"면서 "모든 냄새가 뚜렷하고 강하게 코를 찌른다"고 말했다. 

주유소에 가는 것도 그에겐 고통이다. 휘발유 냄새가 진동하면서 엄청난 두통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에리카는 "주유소에 갈 때마다 마스크 3개를 겹쳐 쓴다"면서 "그래도 냄새를 맡을 수 있어 괴롭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에리카는 심각한 상태가 계속되자 최근 치료를 받고 있다. 치료과정은 자신이 좋아하는 향기를 맡는 데서 시작하는데 그것도 그에겐 고욕이다. 에리카는 "냄새가 강렬하면 좋아하는 향기라도 고통스럽기 마련"이라면서 치료과정도 고통의 연속이라고 하소연했다.


아르헨티나 의학계에 따르면 에리카 같은 후유증은 1000명당 5명꼴로 발생한다. 주로 여자에게 후각이 민감해지는 후유증이 나타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아직 과학적으로 확인된 건 아니지만 여성 호르몬의 작용과 관계가 있는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