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中언론 “이순신은 항일영웅…일본이 침략전쟁”

수정: 2021.07.17 10:52

확대보기

일본 도쿄 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 선수촌에 걸린 응원 문구와 관련해 중국 여론이 들썩이는 분위기다.


최근 도쿄올림픽 한국선수단 선수촌 거주동 앞쪽에 걸린 이순신 장군의 어록에 바탕을 둔 응원문구에 대해 “이런 것은 한국을 배우자’는 등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응원의 목소리가 나왔다.

중국 유력언론 중국신원왕은 도쿄 올림픽 출전 한국선수단이 3층 베란다 밖에 커다란 태극기를 여러 개 내걸고, 그 아래 쪽으로 ‘신에게는 아직 5000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라는 문구를 게재한 내용을 17일 상세히 보도했다. 

이들은 해당 문구가 1592~1598년 일본이 일으킨 침략전쟁 ‘임진왜란’ 중 항왜 명장 이순신 장군의 남긴 명언을 한국 대한체육회가 활용해 내건 응원의 메시지라는 상세 설명도 덧붙였다.

또 이순신 장군에 대해서는 ‘임진왜란 당시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이끄는 왜구를 맞아 용감하게 싸운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한국 국민들로부터 이순신 장군은 ‘항일 영웅’이라는 추앙을 받아오고 있다는 설명도 덧붙이는 등 역사적 사실에 대해 매우 상세한 소개를 이어갔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이와 함께, 해당 메시지가 선수촌에 게재된 직후 일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 등 일본 정부가 ‘올림픽 정신’ 등을 거론하면서 반발의 입장을 밝혔다는 내용도 연이어 보도했다.

또, 한국 선수단이 머무는 선수촌 밖으로 욱일기와 확성기를 든 우익단체 회원들이 등장해 “어리석은 짓을 하며 반일을 부추긴 한국 선수단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한 내용도 조명했다. 

그러면서 ‘한 시간 남짓 한국 선수촌 앞에서 (우익단체 회원이)시위를 이어갔지만, 일본 경찰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되자 중국 누리꾼들은 “이런 강직한 모습의 한국 선수단과 대한체육회가 대단하다”면서 감탄의 분위기가 조성되는 분위기다. 해당 내용을 보도한 기사는 중국 최대 규모의 포털 사이트 바이두(百度) 메인 페이지 상위에 게재되는 등 관심이 쏠린 양상이다. 

특히 다수 언론들은 이번 사례와 함께 최근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을 위해 식자재 조달과 도시락 제공 등의 입장을 밝힌 한국 정부의 대응에 놀라는 분위기다. 

중국 국영 언론 관찰자망은 일본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개한 선수들 식단에 후쿠시마산 농수산물이 포함돼 있다는 것이 알려진 직후 한국 정부가 선수단의 안전한 식단 제공을 위해 자체적으로 공수한 도시락을 제공키로 한 사실을 보도했다. 


앞서 일본 올림픽조직위원회가 공개한 선수단 식단에 후쿠시마산 해산물이 포함돼 있었기 때문이라고 해당 언론은 분석했다. 

특히 해당 언론은 지난 2017년 브라질 올림픽 당시 한국 선수단은 한국 정부가 자체적으로 공수한 한식 도시락을 제공받았던 사실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또 지난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도 선수단의 안전과 건강을 위한 식단을 위해 한국 정부가 직접 식자재를 공수했던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 사실이 보도되자 현지 누리꾼들은 “한국은 이런 부분에서 자국민을 알뜰하게 챙기는 것이 부럽다”면서 “우리나라(중국)은 이렇게 할 수 없는 건가요? 매번 사건이 벌어질 때만 잠깐 불같이 일어나서 반일, 혐일을 하지만 사실상 제일 필요한 것은 자국민을 위한 이런 필수적이고 조직적인 행동이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한국인들의 서로가 서로를 챙기는 이런 성향은 정말 부러운 모습이다”면서 “이 정도 움직임을 매번 보여주고 정부가 나서서 국민을 챙긴다면 과연 어느 국가가 한국인을 쉽게 보고 함부로 할 수 있겠느냐. 이런 점은 정말 꼭 배우고 싶은 부분이다”고 했다. 

한편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쿄스포츠 등 일부 일본 언론과 현지 여론을 의식해 해당 현수막 철거를 요구했다. 이에 대한체육회는 선수들이 경기에만 집중하고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더 이상의 논쟁을 제기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해당 현수막을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