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美서 인수공통감염병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치사율 10%

수정: 2021.07.17 12:59

확대보기

▲ 원숭이 자료사진 123rf.com

나이지리아를 여행하고 돌아온 미국 남성이 인수공통감염병인 원숭이두창(원숭이마마)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이 공식 확인됐다.


인수공통감염병은 동물과 사람 간에 전파되는 병원체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전 세계를 패닉에 빠뜨린 코로나19 바이러스도 이에 속한다.

미국 달라스모닝뉴스 등 현지 언론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텍사스주 남성은 나이지리아 여행을 마친 뒤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들렀다가 지난 9일 텍사스주 댈러스로 돌아왔다.

이후 건강에 이상을 느낀 그는 병원을 찾았고, 의료진은 그가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폭스 바이러스과의 일종인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사람에게도 전염될 수 있으며, 발진 및 발연, 피부 병변 등 천연두와 유사한 증상을 유발한다. 심할 경우 폐출혈을 일으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인수공통감염병인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의 잠복기는 일반적으로 1~2주이며, 공기 중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전파될 수 있다. 다행히 이 남성은 밀폐된 비행기를 타는 시간 동안 코로나19 방역조치에 따라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원숭이두창 감염자의 피부 증상 자료사진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는 현지시간으로 16일 공식 발표를 통해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남성이 나이지리아를 포함한 서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 볼 수 있는 원숭이두창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면서 “이 바이러스는 림프 부종을 시작으로, 얼굴과 몸에 광범위한 발진 증상을 유발할 수 있으며, 드물지만 잠재적으로 심각한 바이러스성 질병”이라고 밝혔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의 사람 간 감염은 흔하지 않지만, 적기에 치료하지 않을 경우 치사율이 10%에 달하며 아직 백신은 개발되지 않았다. 텍사스주에서 감염사례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에릭 존슨 댈러스 시장은 공식 성명을 통해 “환자가 애틀랜타에서 댈러스로 돌아오면서 접촉했던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감염이 확인된 남성의 건강상태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원숭이두창 바이러스는 1958년 원숭이를 연구하던 과학자들이 처음 발견됐다. 이후 1970년 콩고에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의 사례가 최초로 나왔다. 전문가들은 동물이 사람의 피부를 긁는 등의 접촉을 할 때 바이러스가 전염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사람 간 전염은 코로나19와 마찬가지로 호흡기 비말을 통해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달 영국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감염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