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美, 시위로 인터넷 끊긴 쿠바에 ‘와이파이 열기구’ 지원 검토

수정: 2021.07.17 13:43

확대보기

▲ 통신 장비를 탑재한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열기구 자료사진

쿠바에서 수십 년 만에 최대 규모의 반정부시위가 확산하는 가운데, 미국이 폐쇄된 쿠바의 국민을 위해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는 열기구의 지원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등 해외 언론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15일, 쿠바에서 인터넷 접속이 가능하도록 미국이 도울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인터넷 모니터링 비정부기구(NGO) 넷블록스는 쿠바에서 페이스북과 왓츠앱, 인스타그램, 텔레그램 등 SNS의 접속이 불가능하며, 이는 SNS로 불붙은 시위에 대한 쿠바 당국의 대응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쿠바 정부는 지난 11일 수도 아바나 등 전역에서 이례적으로 벌어진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놓고 SNS가 이를 부추겼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쿠바에서는 미 재무부의 지원을 받는 검열 우회 소프트웨어인 사이폰(Psiphon) 가입자가 16일 기준 140만 명을 넘어섰지만, 이는 쿠바 전체 인구의 20% 불과하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 기자회견에서 “쿠바 당국이 인터넷 접속을 차단했다. 우리는 (쿠바 국민이) 인터넷에 다시 접속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는지 여부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폴리티코는 바이든 행정부가 다양한 옵션을 고려하고 있으며, 이중 하나는 성층권에 열기구를 띄워 와이파이 접속이 가능하도록 하는 기술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기술은 인터넷 보급률이 낮은 저개발국가에 통신 연결이 가능한 장비를 실은 열기구를 띄워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됐다. 2017년 허리케인 ‘마리아’로 인터넷 사용이 불가해진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인근에서 사용되기도 했었다.

확대보기

▲ 12일 체포되는 쿠바 시위자./AFP연합뉴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소속 위원인 브랜던 카는 “만약 계획이 실행된다면 열기구는 쿠바에서 약 32㎞ 떨어진 곳에 배치될 것이며, 이는 국방부와 연방항공국의 승인이 필요하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쿠바에 인터넷 연결을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전했다.

플로리다 공화당 상원의원인 마르코 푸비오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혁신적인 미국 기업의 역량을 이용, 쿠바에서 인터넷 접속이 가능케 하기 위한 비용을 즉시 승인하고 할당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인터넷 접속을 위한 위성 기반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쿠바 현지에 물리적 시설이 필요한 만큼, 쉽지 않다는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쿠바에서 반정부 시위가 열린 1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쿠바인 거주지 리틀 아바나의 시민들이 쿠바기와 미국 성조기를 나눠 들고 연대 시위에 나서고 있다.마이애미 AP 연합뉴스

한편 쿠바의 대규모 반정부 시위는 미국의 경제봉쇄 등으로 인한 경제위기와 더불어 코로나19에 따른 민생고까지 겹친 상황에서 발생했다. 시민들은 거리로 쏟아져 나와 자유와 독재 타도 등의 구호를 외쳤으며, 11일 하루 동안 100여 명의 독립 언론인과 반체제 인사 등이 시위 후 체포됐다.


현재 쿠바 출신 이민자들이 다수 거주하는 미국 마이애미를 비롯해 멕시코, 브라질, 페루, 스페인 등 쿠바 밖에서도 지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