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화 속 그 포르셰…내달 美서 ‘전설적인 레이싱카’ 경매 나온다

수정: 2021.07.18 18:29

확대보기

▲ 영화 속 그 포르셰…내달 美서 ‘전설적인 레이싱카’ 경매 나온다

전설적인 레이싱카 1970년 포르셰 917K가 다음달 중순 미국에서 경매에 나온다.


클래식 자동차 경매업체인 RM소더비 측에 따르면, 역대 가장 비싼 포르셰가 되리라 예상되는 이 자동차는 내달 13, 14일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에서 진행하는 경매에서 모습을 드러낸다. 이번 경매는 그달 6일부터 14일까지 몬터레이 지역에서 진행하는 세계적인 자동차 전시회인 ‘몬터레이 카 위크’의 여러 행사 중 하나인 것으로 알려졌다.

포르셰 917K는 미국의 유명 영화 배우 스티브 맥퀸 주연의 영화 ‘르망’에서 등장해 유명해졌다. 르망은 매년 프랑스에서 열리는 르망24 내구 레이스에 초점을 맞춘 1971년 개봉 영화로, 당시 흥행 수입은 부진했지만 작중 하늘색과 주황색이 어우러진 포르셰 917K는 자동차 마니아들 사이에서 선망의 대상으로 자리잡았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포르셰 917K는 영화뿐만 아니라 실제로 1970년 르망24 레이스에도 출전했다. JW 오토모티브가 등록한 레이싱카 3대 중 1대로 천재 레이서로 꼽히던 영국인 마이크 헤일우드 등이 탑승했다. 하지만 당시 지면이 젖어 있던 탓에 50회차 주행에서 충돌해 코스에서 이탈해 3위에 그쳤다. 차는 포르셰 공장에서 수리를 받고 917 스파이더로 변신해 몇몇 다른 레이스에도 출전했다. 이후 차는 1974년 은퇴하자마자 다시 1970년 르망 버전으로 리모델링돼 트레이드마크인 레이스 번호 22를 되찾았다.


2017년에도 영화 ‘르망’에 등장한 또 다른 포르셰 917K 자동차가 경매에 나와 1400만 달러(약 159억 원)에 팔렸다. 이번 경매를 주관하는 RM소더비는 이번 모델의 경우 1600만~1850만 달러(약 182억~211억 원)에 팔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