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美 아시아계 여성, 강도 당해 뇌 부상…증오범죄 여부 수사

수정: 2021.07.19 10:45

확대보기

▲ 미국 뉴욕 현지시간으로 17일 오전, 지하철역을 이용하던 50대 아시아계 여성의 가방을 낚아채 달아난 흑인 남성. 현지 경찰은 증오범죄일 가능성을 염두하고 수사하고 있다. 폐쇄회로(CC)TV 캡쳐.

확대보기

뉴욕 맨해튼 남부(로어맨해튼)에서 지하철을 이용하려던 아시아계 50대 여성과 그녀의 아들이 생면부지 흑인 남성의 공격을 받았다.


뉴욕데일리뉴스 등 현지 언론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0시 45분경,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아시아계 58세 여성과 20대 아들은 뉴욕 맨해튼 남부에서 지하철역에서 계단을 오르던 중 강도 피해를 당했다.

문제의 남성은 아시아계 여성이 메고 가던 가방을 노린 것으로 추정된다. 이 남성은 여성의 가방을 갑자기 낚아챘고, 여성은 중심을 잃고 계단에서 굴러 떨어졌다.

이를 본 아들이 곧장 여성을 보호하기 위해 몸을 던졌고 두 사람은 함께 계단에서 굴러 떨어졌지만, 여성은 중상을 피하지 못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아시아계 여성은 머리를 부딪친 뒤 심각한 부상을 입고 응급 수술을 받았다. 어머니를 보호하려다 함께 굴러 떨어진 아들은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계 모자(母子)를 공격한 남성은 현장에서 달아났다. 이후 공개된 폐쇄회로(CC)TV 영상은 반팔 티셔츠를 입은 흑인 남성의 모습이 담겨 있었지만, 정확한 신원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뉴욕 경찰은 해당 사건이 아시아계를 노린 증오범죄일 가능성을 염두하고 조사 중이다.

확대보기

▲ 미국 뉴욕 현지시간으로 17일 오전, 지하철역(사진)을 이용하던 50대 아시아계 여성의 가방을 낚아채 달아난 흑인 남성. 현지 경찰은 증오범죄일 가능성을 염두하고 수사하고 있다.

확대보기

▲ 미국 뉴욕 현지시간으로 17일 오전, 지하철역(사진)을 이용하던 50대 아시아계 여성의 가방을 낚아채 달아난 흑인 남성. 현지 경찰은 증오범죄일 가능성을 염두하고 수사하고 있다.

뉴욕데일리뉴스는 미국 전역에서 동기가 불분명한 공격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아시아계 미국인을 겨냥한 증오범죄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경찰국에 보고된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증오범죄는 2019년 3건에서 2020년 28건으로 증가했다. 뉴욕경찰 및 아시아계 차별 반대를 외치는 단체들은 증오범죄로 분류되지 않거나 보고되지 않은 사건이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다양한 인종이 모여있는 뉴욕은 증오범죄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도시로 꼽힌다. 아시아계 미국인 및 퍼시픽 아일랜더 (AAPI)에 대한 차별, 증오, 외국인 혐오 사건을 추적하는 스톱 AAPI 헤이트(Stop AAPI Hate)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보고된 증오범죄 3000건 이상 중 최소 260건은 뉴욕시에서 발생했다.

빌 드 블라시오 뉴욕 시장은 특히 범죄에 취약한 뉴욕 지하철역 안팎을 순찰하는데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