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태양 가릴만큼 거대한 ‘모기 토네이도’ 러시아서 출몰(영상)

수정: 2021.07.20 10:42

확대보기

▲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17일 극동 캄차카 지역에 등장한 대규모 모기떼. 사진 시베리안타임스

확대보기

러시아 극동 캄차카 지역에서 태양을 가릴 정도로 거대한 규모의 모기떼가 목격됐다.


시베리안타임스 등 현지 언론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캄차카 동부 해안에 출몰한 수백 만 마리의 모기떼는 사람이 지나치기 어려울 정도의 거대한 규모로 뭉쳐 빠르게 이동했다.

멀리서 보면 먼지와 흙으로 이뤄진 토네이도나 구름처럼 보였지만, 실상은 눈을 뜨기 어려울 정도의 수많은 모기가 한데 모여 만들어진 현상이었다.

확대보기

▲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17일 극동 캄차카 지역에 등장한 대규모 모기떼. 사진 시베리안타임스

확대보기

▲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17일 극동 캄차카 지역에 등장한 대규모 모기떼. 사진 시베리안타임스

 

현지의 한 주민은 “이 모기떼를 뚫고 수백 m를 운전해야 했다. 길이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였고, 바라보는 모든 곳에 ‘모기 기둥’이 서 있었다”면서 “모기떼 중 일부가 뭉쳤다가 흩어지기를 반복했고 매우 빠르게 이동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실제로 현지 주민이 도로를 운전하는 동안 차량 내부에서 촬영한 영상은 모기떼의 위력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모기떼 공습은 국지적이지 않았고, 꽤 넓은 범위에 걸쳐 출몰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해당 지역에 나타난 거대한 모기떼가 짝짓기 시기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현지의 곤충학자인 리우두밀라 로브코바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짝짓기를 위해 암컷 한 마리에 여러 수컷 모기가 몰리면서 나타난 현상”이라면서 “무리의 대부분은 수컷이며 수컷 모기는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연스러운 현상으로서 아무런 문제가 없다”면서 “다만 구충제는 해당 모기 무리를 없애는 데 소용이 없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러시아 현지시간으로 17일 극동 캄차카 지역에 등장한 대규모 모기떼. 사진 시베리안타임스

현지 주민들도 해당 현상을 처음 목격한 것은 아니지만, 올해는 모기떼가 더욱 심각하게 몰려들었다는 점에서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한편 엄청난 모기떼의 공습은 지난해 미국에서도 목격됐었다. 지난해 9월 허리케인 로라 이후 엄청난 양의 모기가 몰려들었고, 모기떼의 공격으로 사슴과, 소, 말이 떼죽음을 당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