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엔진 이상 느꼈다” 다리 위 비상 착륙한 美 18세 조종사

수정: 2021.07.22 18:02

확대보기

▲ “엔진 이상 느꼈다” 다리 위 비상 착륙한 美 18세 조종사

미국에서 경비행기를 조종하던 만 18세 남성이 엔진 이상을 느껴 인근 다리 위에 비상 착륙하는 소동을 일으켰다고 CNN 등 현지매체가 22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뉴저지주(州) 남부 해안 상공에서 경비행기를 조종하던 랜던 루커스(18)는 기체의 엔진 덮개인 에어박스가 탈거돼 스프링에 매달려 있어 연료가 제대로 주입되지 않다는 점을 깨달았다.


이에 따라 루커스는 엔진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상태에서 원래 착륙하려던 오션시티 공항까지 도착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루커스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사실을 깨닫고 나서 즉시 안전하게 착륙할 장소를 찾는 것이 내 최우선 과제였다”고 밝혔다.

또 “확실히 위험한 구역에 있어서 스트레스를 조금 느꼈다. 착륙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 지나치게 흥분했다”면서 “그냥 착륙을 시도하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확대보기

실제로 파이퍼 J3C-65 커브라는 모델명을 가진 루커스의 경비행기는 오션시티 인근 52번 국도가 지나는 다리 위에 착륙했다고 미국 연방항공국(FAA)은 밝혔다.

오션시티 시청 관계자도 20일 해당 비행기는 물론 다리 위에 있던 어떤 차량도 파손되지 않았으며 다친 사람은 없다고 발표했다.

확대보기

물론 비상 착륙한 비행기에 홀로 타고 있던 루커스 역시 어떤 곳도 다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루커스는 “기체에 긁힌 자국이 하나도 없었다”고 말하며 머쓱하게 웃어 보였다. 참고로 루커스는 지난 3월 조종사 시험에 합격한 뒤 그다음 달 30일 정식 조종사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는 비상 착륙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현지 경찰과 FAA 관계자가 도착했다. FAA는 미국 국가안전교통위원회(NTSB)와 함께 이번 사고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