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아내 버릇 고쳐주겠어” 투신 자작극 벌인 남편, 진짜 죽을 뻔

수정: 2021.07.25 14:08

확대보기

▲ 18일 치루완바오에 따르면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남성 정 모 씨는 16일 아내와 말다툼 도중 아파트 11층 창문 밖으로 몸을 내밀며 아내를 겁박했다

부부 싸움 뒤 아내를 겁주기 위해 ‘쇼’를 하던 남편이 정말 죽을 뻔했다. 18일 치루완바오에 따르면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남성 정 모 씨는 16일 아내와 말다툼 도중 아파트 11층 창문 밖으로 몸을 내밀며 아내를 겁박했다. 자신에게 폭언을 퍼부은 아내가 후회하도록 만들기 위해 아슬아슬한 투신 소동을 벌였다.

확대보기

하지만 남편의 쇼는 곧 급박한 실제 상황으로 이어졌다. 단순히 아내를 겁주기 위해 창밖으로 나간 그가 혼자서는 집 안으로 들어올 수 없을 정도로 사태가 심각해졌다. 20cm 정도의 창문틀에 두 발을 딛고 아슬아슬하게 서 있던 남편은 투신 소동을 벌인지 10분 만에 아내에게 구조 요청을 했다. 고층 아파트 외벽에 부딪히는 거센 바람으로 몸이 심하게 흔들리자 진짜 아파트 밑 화단으로 떨어질 것 같은 위기감을 느꼈기 때문이다.


특히 창문 밑으로는 철제 난간 등 어떠한 안전장치도 설치돼 있지 않아 자칫 목숨을 잃을 가능성이 있었다. 남편은 창문 하단 시멘트 외벽에 발을 딛고 창문틀을 잡은 채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결국 남편은 아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구조됐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소방관들은 한 층 위인 12층 베란다에서 구조 장비를 갖춘 뒤 11층 외벽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던 남편을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구조된 남편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치료를 받았으나 특별한 외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고 귀가 조처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직후 남편은 “아내가 평소 자주 무시하는 듯한 말을 했고 이 버릇을 고치기 위해 이날 가짜 투신 소동을 벌였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구조대 관계자는 “아내와의 갈등을 침착하고 합리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면서 “아파트 투신 소동을 벌였다간 진짜 죽을 수도 있다. 인생은 간단한 놀이가 아니라는 점을 상기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