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젠 농구도 대신…올림픽에 나타난 로봇의 완벽한 3점슛 (영상)

수정: 2021.07.26 18:15

확대보기

▲ 25일 도쿄올림픽 경기장에는 프로 선수 못지 않은 ‘로봇 선수’가 등장했다./AFP연합뉴스

스포츠 경기에서도 로봇이 인간을 대체하게 될까. 최소한 짝이 맞지 않는 길거리농구에서 로봇이 머릿수를 채울 날은 머지 않은 것 같다. 테크타임스에 따르면 25일 도쿄올림픽 경기장에는 프로 선수 못지 않은 ‘로봇 선수’가 등장했다.


25일 남자농구 조별리그 A조 1차전 미국과 프랑스 경기가 펼쳐진 일본 사이타마 수퍼 아레나에 모습을 드러낸 농구 로봇 ‘큐’는 하프타임 완벽한 3점슛으로 관계자들을 놀래켰다.

확대보기

▲ AFP연합뉴스

208㎝ 높이의 로봇은 양손으로 농구공을 들고 골대를 정조준, 신중하게 거리를 잰 후 무릎 반동을 이용해 골문으로 정확히 슛을 날렸다. 한치의 오차도 없는 깔끔한 3점슛이었다.

로봇이 3점슛을 성공시켰다는 소식에 미국에서는 프랑스에 76대 83으로 패한 농구 대표팀에 대한 조롱이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미국 농구팀은 지금 당장 이 로봇을 선수명단에 올려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2017년 일본 브랜드 토요타가 개발한 농구 로봇 ‘큐’는 자율주행 방식으로 이동한다. 2019년형 모델은 2020년 로봇 최초로 자유투를 연속 성공시켜 기네스북에 올랐다. 로봇이 6시간 35분 동안 성공시킨 자유투는 2020개였다.

확대보기

로봇은 몸통에 달린 다양한 센서로 바구니가 있는 곳의 3차원 이미지를 계산하고, 팔과 무릎 안 쪽의 모터를 조절하여 슛에 올바른 각도와 추진력을 부여한다. 슛 한 번을 마무리하는 데는 약 10초가 걸린다. 물론 슛의 정교함에 비하면 전체적 움직임은 아직 인간을 따라오지 못한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농구 로봇처럼 인간의 움직임을 더 잘 흉내낼 수 있는 로봇들이 개발돼 농작물을 수확하고, 물건을 배달하고, 공정을 도맡는 등 인간을 대신해 힘든 일을 도맡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NBA 선수들로 구성된 미국 대표팀은 이날 경기에서 프랑스를 상대로 고배를 마셨다. 미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올림픽에서 패한 것은 2004년 아테네 대회 준결승에서 아르헨티나에 81-89로 진 이후 이번이 17년 만이다. 미국은 이후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한 번도 패하지 않고 3연패를 달성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