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주인이 물에 빠진 줄…구조 시도하는 치와와 화제

수정: 2021.07.28 17:59

확대보기

▲ 주인이 물에 빠진 줄…구조 시도하는 치와와 화제

조그만 반려견 한 마리가 수영장 물에 들어가 있는 주인이 물에 빠졌다고 생각해 구조를 시도하는 유쾌한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런던에서 촬영한 한 영상에는 털색 덕분에 판다라는 이름을 지닌 생후 1년 된 장모치와와가 주인 여성의 머리채를 입으로 물며 끌어내려고 애쓰는 모습이 담겼다.



몸무게가 2.7㎏에 불과한 판다는 주인이 근처로 다가오자 포니테일 머리를 입으로 꽉 물며 끌어당겼다.

이에 주인은 깜짝 놀란 얼굴을 보이지만 자신의 개가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가 떠올랐는지 이내 기뻐서 크게 미소 짓는다.


잠시 뒤 주인은 개가 자신의 머리채를 계속해서 끌어당기자 수영장 난간을 붙잡는다. 그러고나서 주인은 양손으로 개의 다리를 잡으려고 시도한다. 하지만 개는 주인의 손을 날렵하게 피한 뒤 아무일 없다는 듯이 자리를 피한다.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이 여성은 영상 플랫폼과의 인터뷰에서 “난 수영하는 내 모습을 촬영하고 있었고 생후 1년 된 치와와 판다는 수영장 가장자리에서 뛰어다니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촬영을 끝내려고 갔을 때 그는 분명히 내가 물에 빠졌다고 생각해서 내 포니테일 머리를 붙잡고 수졍장에서 끌어내려고 했다”면서 “하지만 그의 몸무게는 3㎏도 안 돼 좀 비현실적으로 느껴져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