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슬픔 빠진 5살 꼬마 곁으로 다가가 위로한 美 길고양이 (영상)

수정: 2021.07.30 15:12

확대보기

▲ 길고양이가 슬픔에 빠진 어린 소년을 위로하는 가슴 따뜻한 장면이 포착됐다. 29일 케이터스 뉴스는 길고양이 한 마리가 울적해진 어린 소년의 마음을 달래주었다고 전했다.

길고양이가 슬픔에 빠진 어린 소년을 위로하는 가슴 따뜻한 장면이 포착됐다. 29일 케이터스 뉴스는 길고양이 한 마리가 울적해진 어린 소년의 마음을 달래주었다고 전했다.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 지역에 사는 크리스탈워스너는 최근 티볼(야구를 변형시킨 새로운 스포츠) 리그 시즌아웃으로 울적해진 아들의 뒷모습을 영상으로 기록했다. 티볼이 하루의 낙이었던 꼬마 리암(5)은 집 앞 인도변에 홀로 웅크리고 앉아 있는 등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때, 힘든 하루를 지나고 있는 소년 앞에 ‘릴리’가 나타났다. 릴리는 리암의 집을 자주 찾는 길고양이였다.

확대보기

고양이는 무릎을 끌어안고 고개를 푹 숙인 소년 곁으로 사뿐사뿐 다가갔다. 그리곤 소년의 슬픔을 알아차린 듯 소년 옆에 꼭 붙어 몸을 부볐다. 마치 위로하듯 꼬리를 살랑거리며 상심에 빠진 소년의 볼을 쓰다듬었다.


평소와 다르게 릴리마저 본체만체하던 리암도 살가운 릴리의 위로에 금세 표정을 풀었다. 소년은 기분이 좋아진 듯 고개를 젖히고, 등 뒤에서 몸을 문지르는 고양이의 목을 다정하게 쓰다듬어주었다. 짧지만 확실한 위로를 마친 고양이는 몇 걸음 옆에 벌러덩 누워 같이 놀자는 듯 소년을 향해 앞발을 흔들었다.

이 장면을 기록하던 소년의 엄마와 지인은 “와, 고양이는 네가 슬프다는 걸 알고 있구나”, “너무 귀엽다”며 감동을 표했다.

확대보기

▲ 올해 초 콜롬비아에서는 발코니에 매달리려는 14개월 주인집 아기를 끝까지 제지한 고양이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얼핏 차가울 것만 같은 고양이가 어린 아이를 위로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은 30초의 짧은 분량에도 불구하고 유튜브에서만 조회 수 200만을 훌쩍 넘기며 많은 이의 관심을 받았다.

고양이는 예부터 ‘영물’로 여겨졌다. 잘해주면 은혜를 갚고, 해코지하면 복수를 당한다는 속설이 있다. 미국 현지에서도 소년을 위로한 길고양이를 두고 평소 자신을 돌봐준 소년과 그 가족에게 보답한 것 아니겠느냐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올해 초 콜롬비아에서는 발코니에 매달리려는 14개월 주인집 아기를 끝까지 제지한 고양이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