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남미] 칠레 제헌의회서 연설하는 피카츄… “정치가 쇼냐?” 논란

수정: 2021.08.02 11:15

확대보기

정치가 쇼로 전락하고 있다는 지적이 남미 칠레에서 거세게 일고 있다. 제헌의회에서 피카츄가 연설하는 모습이 영상과 사진으로 공개되면서다.


칠레 제헌의원 지오반나 그란돈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동영상 한 편을 올렸다. 21초 분량의 동영상에는 뒤뚱거리면서 제헌의회 본회의장으로 들어서는 피카츄가 보인다. 친구로 보이는 공룡도 피카츄와 함께 회의장으로 들어선다.

때와 장소를 가리지 못한 누군가의 장난 같지만 피카츄는 당당하게 앞으로 나가 연단에 선다. 그리고 일장 연설을 통해 칠레의 새로운 헌법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말한다. 피카츄 복장을 뒤집어쓰고 회의장에 나타난 사람은 바로 그란돈 의원 자신이었다.

피카츄 복장을 하고 제헌의회에 나건 건 지지자들의 열망 때문이었다는 게 그란돈의 설명이다. '피카츄 이모'라는 애칭을 갖고 있는 그란돈은 "복수의 지지자들로부터 (국민과 함께한다는 뜻으로) 피카츄 복장을 입고 회의에 참석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래도 신중해야 되지 않았나라는 지적에 그는 "제헌의회에 국민이 함께한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2019년 칠레에선 지하철요금 30페소(약 50원) 인상 때문에 대대적인 시위정국에 불이 붙었다. 피카츄 복장으로 시위현장을 누비던 활동가 그란돈은 이때 '피카츄 이모'라는 애칭을 얻었다.

사회적 분노가 걷잡을 수 없게 확산하자 칠레는 요금인상을 철회했지만 민심은 쉽게 진정되지 않았다. 30페소 인상이 문제가 아니라 30년 넘은 헌법이 낳은 불공평한 사회구조가 문제라는 여론이 확산하면서 칠레는 결국 개헌을 결정했다. 올해 5월 국민투표로 제헌의원을 선출한 칠레는 7월 제헌의회를 출범시켰다.

"시위현장을 누비던 피카츄가 국민이 바란 것처럼 이제 제헌의회에 들어와 활동하고 있어요" 이게 그란돈 의원이 전하고 싶었던 메시지였던 셈이다. 하지만 제헌의회를 코미디로 전락시켰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제헌의원 코스탄사 우베는 "제헌을 장난처럼 보는 제헌의원이 있다는 게 놀랍다"며 "우리가 지금 쇼나 하려고 모여 있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그란돈 의원은 "불편하게 볼 사람도 있겠지만 시위 때마다 입고 나갔던 피카츄 복장으로 회의에 참석한 건 고통 속에서도 함께 투쟁해온 국민을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