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저 버리지 마세요” 죽을 힘 다해 주인 차 쫓아가는 개

수정: 2021.08.04 13:20

확대보기

버림을 당한 반려견이 있는 힘을 다해 주인이 탄 자동차를 쫓아가는 모습이 포착돼 안타까움과 공분을 동시에 자아내고 있다.


영상을 찍은 SNS 사용자는 사건을 목격한 장소와 시간을 밝히며 "매정하게 몹쓸 짓을 한 주인을 아는 사람이 있다면 정보를 공개해 달라"고 호소했다. 아르헨티나 지방 도시 산티아고델에스테로에서 지난 30일(현지시간) 발생한 일이다.

카밀라라는 이름의 여자는 자동차들이 쌩쌩 달리는 외곽도로에서 사력을 다해 달리는 개를 목격했다. 개는 목적을 갖고 누군가를 쫓아가는 듯했다.

운전하며 상황을 지켜본 카밀라는 개가 앞서 달리는 백색 차량을 쫓아 달리고 있었다고 했다. 백색 차량이 회전을 하면 그대로 개도 커브를 도는 등 경로가 정확하게 일치했다는 것이다.

확대보기

카밀라는 "주인이 반려견을 길에 버렸고, 반려견은 자신을 버린 주인을 쫓아 달려가고 있었던 게 틀림없다"고 했다. 개를 보고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은 한두 사람이 아니었다. 주변에서 요란하게 경적을 울리며 백색 차량 운전자에게 신호를 준 사람이 많은 건 그 때문이었다.

카밀라는 "주변의 차량이 경적을 울리며 '개가 당신을 쫓아가고 있다'고 알렸지만 운전자는 자동차를 멈출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보다 못한 일부 운전자들은 안타까운 마음에 개를 거두려고 했다. 사력을 다해 주인을 쫓는 개에게 말을 걸고 불러 세우려 했지만 개는 도무지 쳐다보지도 않았다고 한다.

카밀라는 "반려견을 차에 태우고 나와 버리는 사람들이 있다는 말은 들었지만 실제로 목격한 건 처음"이라며 "자신을 버린 주인을 쫓아 개가 얼마나 달렸을지 마음이 울컥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사회에 이렇게 잔인하고 나쁜 사람이 있다는 데 소름이 끼친다"면서 "반려견을 버린 사람은 적어도 양심의 가책이라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카밀라는 사건을 목격한 날과 시간대, 장소를 공개했다. 그는 "30일 오후 1~2시 루고네스 대로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개의 견종, 차의 모델과 색상 등을 보고 견주가 누군지 아는 사람은 정보를 공유해 달라"고 했다.

견주가 누군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인터넷엔 견주를 질책하는 글이 넘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인간=짐승, 동물=동물"이라며 "인간이 개보다 훨씬 못한 짓을 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개를 버린 견주, 어쩌면 나이 들어 자식들에게 똑같은 일을 당할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현지 언론은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후 반려동물을 갖다 버리는 일이 부쩍 늘어나 동물보호단체들이 긴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