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과민반응일까?…아이폰12 광고 속 ‘욱일기’ 논란, 처음 아니다

수정: 2021.08.04 10:52

확대보기

▲ 지난 3월 공개된 아이폰12 온라인 광고

애플의 아이폰12 광고가 욱일기를 연상케 하는 장면이 등장한다는 지적이 나온뒤 수정됐다.


논란의 중심에 있는 광고는 지난 3월 14일 공개된 아이폰12 광고다. ‘주방에서’(Cook) 버전의 이 광고는 한 남성이 자유롭게 요리를 하며 아이폰12를 거칠게 다루고, 아이폰 위로 요리 재료나 기구가 떨어지거나 아예 싱크대에 떨어지는 등 강한 충격에도 끄떡없는 내구성을 홍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해당 광고는 유튜브를 이용하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 쯤은 접했을 익숙한 광고가 됐지만, 뒤늦게 논란이 된 것은 ‘냄비 장면’이었다. 일각에서는 영상 속 남성이 사용하는 냄비에 그려진 그림이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인 욱일기 디자인이 흡사하다는 지적을 내놓은 것.

확대보기

▲ 한국 공식 채널에서 수정된 광고 장면

해당 논란이 어디서부터 시작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애플 측은 즉각 반응을 보였다. 한국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해당 광고 속 냄비의 디자인을 뿌옇게 만드는 ‘블러’ 처리를 한 것. 다만 이는 한국 공식 채널에서만 해당되며, 애플 공식 유튜브에서는 아예 해당 광고를 볼 수 없다. 삭제한 것인지, 채널 관리자에 의한 ‘일부 공개’ 처리가 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확대보기

▲ 지난 3월 공개된 아이폰12 광고 원본

확대보기

▲ 수정된 광고

이를 본 사람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비슷해 보이긴 하나 일부러 욱일기 디자인을 차용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 의견과, 명백히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만큼 애플 불매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는 의견 등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애플이 광고에서 욱일기를 연상케 하는 디자인의 소품을 고의로 사용한 것이 아니라면, 굳이 문제의 장면을 편집하는 수고를 들였을 이유가 없다는 의심섞인 지적도 내놓고 있다. 애플과 애플코리아는 이 문제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확대보기

▲ 지난 6월 한 블로그에 올라온 애플 뮤직 캡쳐 사진

애플이 디자인에 욱일기를 사용했다는 ‘의심’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6월 국내의 한 애플 뮤직 사용자는 블로그에 ‘곡 추천’ 목록에서 욱일기를 연상케 하는 편집 디자인을 발견했다며 사진을 게재했다.


이를 본 블로그 회원들은 “여름을 맞아 태양을 그린 것일 뿐”, “빛줄기가 16개로 동일하고 컬러도 비슷하기 때문에 충분히 착각할 만 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