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기후변화 탓에 먹이가…사람 습격하는 북극곰 늘었다

수정: 2021.08.04 17:50

확대보기

▲ 기후변화 탓에 먹이가…사람 습격하는 북극곰 늘었다(사진=AFP 연합뉴스)

기후변화 탓에 먹이를 찾기 어려워진 북극곰이 사람을 습격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모양이다. 덴마크 자치령 그린란드에서는 북극곰 한 마리가 이달 초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자를 습격해 다치게 했다고 AFP통신이 현지시간으로 3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전 북극곰 한 마리가 먹잇감을 찾다가 그린란드 다네보르그에 있는 한 연구 기지 안에 있던 다큐멘터리 촬영팀 남성 세 명 중 한 명의 손을 물어 다치게 했다. 당시 창문이 제대로 닫혀있지 않아 북극곰이 머리를 들이밀 수 있었던 것. 촬영팀은 공포탄을 쏴 문제의 북극곰을 쫓아냈지만, 이 곰은 이내 다시 돌아와 유리창을 깨는 등 난동을 부리다가 현장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때 다친 한 남성 제작자는 가장 가까운 병원이 있는 아이슬란드 아퀴레이리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안정을 되찾았다. 부상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런데 문제의 북극곰은 이번 사례까지 최소 5건의 인명 피해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을 관리하고 있는 한 덴마크 부대 측은 문제의 북극곰이 앞으로 다시 돌아와 누군가를 위험에 빠뜨리면 사살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최근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돼 북극곰의 서식지가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이전보다 먹이를 찾기 어려운 상황으로 변하면서 이런 인명 사고가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얼마 전 그린란드 북동부 지역의 기온은 23.4℃라는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지난달 27일 기온이 20℃를 넘었을 때 그린란드의 빙상은 이날 하루에만 85억 t의 얼음을 잃었다. 뿐만 아니라 같은 이유로 이 섬에서는 지난 6월 이후로 1000억 t의 얼음이 유실됐다.

북극곰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레드리스트에서 취약종(VU)으로 분류되는 멸종위기 동물로, 지구상에는 2만2000마리에서 3만1000마리 정도가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이들 생명체는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북극해의 얼음이 녹아 사냥터를 잃게 되면서 앞으로 80년 안에 사라질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지난해 7월 나오기도 했다. 또 다른 연구진은 지난 4월 알래스카에서는 북극곰이 점차 먹이를 찾아 활동 범위를 넓히면서 회색곰과 만나 잡종이 태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내기도 했다. 결국 북극곰은 어떤 이유로든 지구상에서 사라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