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물 백신 아니었어?” 中 백신, 델타변이 긴급 사용 신청

수정: 2021.08.07 13:20

확대보기

코로나19 중국 백신을 출시했던 ‘시노백’이 추가 변이 바이러스에 최적화된 백신의 긴급 사용권을 신청 할 전망이다.
중국 유력언론 ‘베이징바오다오’는 중국에서 델타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시노백과 차이나바이오 등의 업체들이 변이 바이러스 백신 사용에 대한 긴급 승인 절차를 완료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7일 보도했다.

최근 다수의 국가에서 중국산 백신에 대해 일명 ‘물백신’ 등 접종 효능 무용론 등이 제기된 상황에서 시노백 등 중국 제약업체의 추가 긴급 사용 신청 소식이 알려지자 논란은 가중되는 분위기다.

앞서 브라질, 인도네시아, 태국 등 다수의 국가에서 중국산 백신 접종이 대규모로 실시된 직후 백신 효과에 대한 의구심을 끊임없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홍콩대 소속 연구진들이 최근 무작위로 뽑은 백신 접종자 1000명의 항체를 조사한 결과 중국산 시노백 백신 접종자의 항체 보유량이 화이자 백신 접종자보다 떨어졌다는 비판적인 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바이러스에 대한 시노백 백신의 효능은 절반 수준(50.7%)에 그쳤기 때문이다.

반면,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캔시노 주타오 창업자는 “현재 전세계 백신 연구의 중심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대응에 대한 것들이 대부분”이라면서 “(중국산 백신이)물백신이라는 논란이 있지만, 기타다른 국가의 백신들 역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접종 효과는 조금씩 모두 떨어지는 상태다. 다만 바이러스에 대한 보호 효능은 접종을 하지 않은 사례와 비교했을 때 분명히 효과가 있다”고 논란을 정면에서 반박했다.

그 근거로 최근 중국 국영언론 CCTV가 브라질의 권위있는 의학연구기관 부탄탄의 연구보고서를 인용, 보도한 내용이 공개했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중국산 시노백 백신 접종자의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에 효과가 크다는 분석이다. 연구 결과, 70세 이상 노령층의 백신 효능이 가장 높았으며, 70~74세의 노령층이 시노백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경우 예방율은 61.8%에 달했다. 특히 감염 후 회복할 확률은 시노백 백신 접종자의 경우 86%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논란 속에서 시노백과 차이나바이오, 캉타이바이오 등 중국 제약업계를 중심으로 한 변이바이러스 퇴치 목적의 백신 사용 승인이 빠르게 진행될 전망이다.

특히 시노백 측은 이미 변이 바이러스 3차 접종 연구를 완료한 상태다. 해당 업체 측은 긴급 사용 승인이 최종 결정될 경우 다수의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3차 추가 부스터 샷 접종을 실시할 전망이다.

시노백 측은 “앞서 시노백 백신 1~2차 접종을 통해 안전성이 증명됐다”면서 “3차 부스터 샷은 앞선 1~2차의 사례와 동일하게 진행될 것이며, 3차 접종을 마친 접종자들은 평균 7일 내에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 생성이 수월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같은 기간 변이 바이러스 전용 백신을 개발한 것으로 확인된 차이나바이오 측도 빠른 시일 내에 긴급 사용 승인을 최종 완료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개발을 완료한 변이 바이러스 전용 백신의 경우 현재 동물 실험 단계를 진행 중으로 알려졌다. 차이나바이오가 집중 개발 중인 백신은 다수의 변이 바이러스 추가 등장 가능성을 열어두고 분자 재조합 백신을 개발 중으로 전해졌다.

한편, 시노백과 차이나바이오, 캉타이바이오 등의 업체가 개발 중인 백신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공식 사용 승인권을 발부 받을 경우 공공 기관을 포함한 다수의 교육기관과 의료기관 등에서 델타변이 바이러스 감염 방지를 위한 접종이 의무화될 전망이다.

시노백 인웨이동 회장은 “시노백은 이미 다양한 종류의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대규모 백신을 공급할 만큼의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비췄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