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한인 교민 밀집 지역 코로나로 봉쇄…식재료 사기도 어렵다

수정: 2021.08.09 09:48

확대보기

한인 교민들이 밀집해 사는 중국 베이징 일부 지역이 원천 봉쇄되면서 주민들의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최근 중국 최대 규모의 한인타운으로 불리는 베이징 차오양취 왕징 일대의 다수 아파트 봉쇄식 관리에 돌입한 이후 주민들은 때 아닌 식재료 대란을 겪고있다. 왕징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견된 직후였던 지난 4일 이후 상당수 아파트 출입구는 봉쇄 관리되고 있다. 더욱이 아파트 밖으로 외출이 금지된 대부분의 지역 주민들은 택배 배송 등을 이용하고자 했지만, 업체 측과 택배 기사들이 왕징 일대에 대한 배송 서비스 거절 등으로 때아닌 식재료 수급에 난항을 겪는 분위기다.

시작은 지난 4일 한국 교민들이 밀집해 거주하는 왕징에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시 정부와 언론을 통해 공고되면서 본격화됐다. 당시 가장 먼저 아파트 주민에 대한 전면 봉쇄를 공고한 곳은 궈펑(国风) 대단지와 보타이궈지(博泰国际) 등이었다.

이어 롄뤄다샤(联络大厦)와 팡헝스다이(方恒时代) 일대를 대상으로 한 긴급 봉쇄관리를 실시했다. 이 외에도 확진자의 이동 동선이 확인된 보타이궈지상예광장(博泰国际商业广场)과 왕징궈지상예중신(望京国际商业中心), 보스샹위안(博世祥园) 등의 아파트 단지 거주민 전원에 대한 자가 격리를 강제해오고 있는 상태다.

베이징시 방역당국은 확진자 발생 직후 왕징을 통해 이동했던 것으로 확인된 확진자 동선에 대한 역학 조사를 실시했다. 이를 통해 시 정부는 확진자가 한인타운과 자동차로 2~3시간 거리의 베이징 북쪽 외곽 지역인 창핑취 주민으로 확인했지만 밀접촉자 문제 등으로 인해 왕징 주민 전원에 대한 핵산검사를 강제한 바 있다.

하지만 시 당국이 강제하고 있는 3차 부스터 백신 접종과 핵산 추가 검사도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왕징 일대 핵산 검사는 매주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중에만 실시 중인데, 검사 및 백신 접종 일평균 제한 인원이 1200명으로 한정돼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오전 중에 몰린 주민들과 이를 소화하지 못하는 방역 당국의 느림보 행정 탓에 사실상 주민들의 핵산 검사 및 추가 부스터 샷 접종이 쉽지 않다.

왕징에 거주하는 40대 교민 장 모 씨는 “매일 오전 9시 30분 이후에는 이미 검사 및 백신 접종 가능 인원이 훌쩍 초과되는 등 다음 날 다시 찾아가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면서 “백신 접종 확인서가 있는 사람만 하루 1시간 제한적으로 식재료 구매를 위해 외출이 가능한데 부스터 샷 접종 자체가 쉽지 않으니 배달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하루 1시간 제한적인 외출도 각 가정마다 1인 만 지정해 아파트 외부 출입이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배달 업체와 택배 기사들 사이에서 왕징으로 배송하는 것 자체를 꺼리는 등 식재료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두 자녀와 함께 왕징 일대의 아파트에 거주 중인 교민 A씨도 “코로나19가 재확산되기 이전까지만 해도 배송업체를 통해 신선 식품을 당일 배송 받아왔다”면서 “대형 마트와 인근 중대형 마트 등에 연결된 배송 전문 애플리케이션 버튼 몇 번을 클릭하는 것으로도 쉽게 식재료를 구매하고 배송받았던 것이 엊그제 일인데, 이제는 같은 모바일 플랫폼에 들어가서 주문하려고 하면 택배 기사가 부족하다는 트집을 잡아가면서 왕징 일대 배송을 거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불편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A씨는 “어쩔 수 없이 아파트 단지 내의 작은 편의점이나 소규모 상점을 통해 식자재를 구하고는 있지만 신선식품을 구하기는 현재로는 하늘의 별따기만큼 어렵다”고 덧붙였다.


급기야 북경한국인회는 지난 4일 온라인 공식 계정과 교민들인 다수 가입한 SNS 등을 통해 ‘이시기 교민 여러분들께서는 건강에 유의하시고, 상황을 잘 살피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의 주의문을 공고했다. 이와 관련, 주중한국대사관은 관할 지역 코로나19 상황 등 관련 추가로 파악되는 내용이 있을 경우 지속적으로 교민들을 대상으로 한 추가 공지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