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계속 키 크는 伊 에트나 화산…해발 3357m 유럽 최고 활화산

수정: 2021.08.11 14:25

확대보기

▲ 이탈리아 시칠리아섬에 있는 에트나 화산이 9일(현지시간) 연기를 내뿜고 있는 모습을 인근 시실리에서 촬영했다. 사진=AP 연합뉴스

지난 2월 분화해 지금까지도 화산재와 연기를 내뿜고 있는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이 '높이' 기록을 새로 썼다.


지난 10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에트나 화산 남동쪽 분화구가 6개월 간의 활동 끝에 높이가 계속 자라 현재 '유럽에서 가장 높은 활화산'이 됐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국립 지진화산연구소(INGV)에 따르면 현재 에트나 화산 남동쪽 분화구의 높이는 해발 3357m로 측정돼 유럽서 가장 높은 활화산 신기록을 세웠다. 기존 기록은 역시 같은 에트나 화산의 북동쪽 분화구로 1981년 기준 3350m로 측정됐다. 그러나 이후 가장자리가 붕괴하면서 지난 2018년 기준 3326m로 줄어들었다.

확대보기

▲ 이탈리아 시칠리아섬에 있는 에트나 화산이 9일(현지시간) 연기를 내뿜고 있는 모습을 인근 링구아글로사에서 촬영했다. 사진=AP 연합뉴스

INGV 측은 "위성 사진과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에트나 남동쪽 분화구가 지난 6개월 간의 활동 덕에 '형'인 북동쪽 분화구보다 확실히 커졌다"고 밝혔다. 이처럼 갑자기 남동쪽 분화구가 커진 이유는 지난 2월 중순부터 50여 차례의 분화로 화산재와 용암이 흘러나와 쌓이며 눈에 띄게 모습이 변했기 때문이다.

이렇게 화산은 성장했지만 주민들은 날아오는 화산재와 연기로 골머리를 앓고있다. 특히 지난 7월까지 에트나 화산이 배출한 화산재가 무려 30만t에 달하는데 이는 주변 지역으로 날아와 집과 거리에 쌓이고 농작물에 피해를 입히고 있다.

이에 더해 가택과 도로 등에 쌓인 화산재를 제거하는 비용도 크게 증가해 주민들은 큰 경제적 손실도 보고있다. 한 주민은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에트나 화산은 너무나 아름답지만 동시에 짜증나는 존재"라면서 "때로는 화산재가 바람을 타고 비처럼 내려와 마을 주민들이 우산을 쓰고 다닐 정도"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