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멕시코 경찰 4명, 20대 남성 강간·폭행…억울한 죽음에 분노한 시민들

수정: 2021.08.11 18:01

확대보기

▲ 경찰관 4명에게 강간과 폭행을 당한 뒤 후유증으로 사망한 멕시코의 23세 청년.

시민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 경찰이 20대 젊은 청년에게 강간과 구타 등을 휘둘러 숨지게 한 사실이 알려져 멕시코 전역에서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멕시코뉴스데일리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유카탄주 메리다 소속 경찰 4명은 23세 청년 호세 에두아르도 라벨로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최근 체포됐다.

일자리를 찾기 위해 타 지역에서 메리다로 이주한 라벨로는 지난달 21일 면접을 보러 가던 중, 현지 경찰의 제지를 받았다. 경찰은 그의 가던 길을 막은 뒤 강제로 순찰차에 태웠고, 차량 안에서 강간과 폭행을 번갈아가며 저질렀다.

이후 경찰 4명은 그를 경찰서로 이송한 뒤 다시 고문에 가까운 폭행을 저지른 후에야 그를 석방했다.

사건이 발생한 뒤 피해 청년은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다. 3일 후에야 아들 곁으로 달려온 어머니는 아들이 피를 토하고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등 부상이 심각한 것을 보고는 곧바로 병원에 데려갔지만 상태는 심각했다.

현지 의료진은 그가 신장과 두개골에 광범위한 부상을 입었고, 폐에도 피가 고여 있다고 진단했다. 라벨로는 입원 치료를 시작했지만 지난 3일 병원에서 사망했다. 사인은 다발성 장기 손상 증후군 및 다중 외상이었다.

피해자의 어머니는 “아들이 숨지기 전, 의사가 ‘어떻게 경찰이 당신을 강간할 수 있냐’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면서 “아들 역시 내게 순찰차 안에서 사건이 벌어졌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확대보기

▲ ‘의심스럽다’는 이유 만으로 20대 청년을 순찰차에 태운 뒤 강간과 폭행을 저지른 멕시코 경찰 4명(화살표)가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7일, 문제의 경찰 4명은 체포돼 구금됐다. 문제의 경찰들은 조사에서 “공원을 걷던 청년이 의심스러워 보여서 체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청년의 안타까운 사연도 시민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항구도시인 베라크루즈에 거주하던 이 청년은 일자리를 찾아 메리다로 건너왔다. 메리다는 멕시코에서 가장 안전한 지역으로 꼽혔지만, 꿈 많은 20대 청년에게는 그렇지 못했다.

확대보기

▲ 멕시코 유카탄주 시민들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8일, 경찰에 의해 사망한 20대 청년의 죽음을 애도하고, 경찰 공권력을 비난하는 시위를 열었다

그가 어머니에게 도움을 청했을 때, 베라크루즈에 있던 어머니는 아들이 있는 메리다까지 갈 돈이 없었다. 친인척의 도움을 받아 돈을 구해 아들 곁으로 달려갔지만, 이미 사건이 발생한 지 3일이나 지난 후였다. 최초로 방문한 병원에서는 X레이를 찍을 돈이 없어 유카탄주 법무부장관실을 직접 찾아가 호소한 뒤에야 의료 지원을 받을 수 있었지만 상태가 이미 악화된 후였다.


해당 사건은 유카탄 주민들과 비영리 단체의 시위를 촉발했다. 시위대는 현지시간으로 8일 집회를 열고 “경찰은 우리를 보호하지 않는다. 그들은 우리를 강간하고 죽이고 있다”며 가해 경찰 및 경찰 조직의 개혁을 요구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