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마트서 나가라!” 美 한인들에게 혼쭐난 ‘노마스크’ 백인

수정: 2021.08.12 10:10

확대보기

확대보기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미국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고객에 대응하는 한인 마트 점장과 고객들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공개됐다.


온라인매체 데일리닷 등 현지 언론의 8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캘리포니아주 LA카운티에서 한국계 미국인이 운영하는 한인 마트에 백인 남성 한 명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입장했다.

마트 유니폼을 입은 한인 점장이 다가가 마스크 착용을 부탁했지만, 백인 남성은 도리어 고함을 치며 직원과 다른 고객들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그 사이 백인 남성은 한인 점장을 향해 카트를 밀치는 등 폭력적인 행동까지 보이기 시작했다. 그러자 현장에 있던 중년의 여성고객들이 한인 직원을 보호하기 위해 나섰다. 이 중년 여성들의 국적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해당 슈퍼마켓의 특성상 한국계 여성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중년 여성들은 백인 남성에게 “마스크를 쓰지 않겠다면 가게에서 나가달라”고 소리쳤고, 이를 들은 백인이 다시 폭력적인 몸짓을 취하자 이번에는 점장이 다시 나섰다.

현지 언론은 “마트 점장은 ‘내 고객들에게서 떨어져라. 내 몸에도 손을 대지 말라’고 말하며 여성들 앞을 가로막았다. 그는 여성 고객들을 보호하기 위해 두 무리 사이에 서 있었다”면서 “점장은 여성 고객들이 안전한지를 계속 확인하는 동시에 ‘노 마스크’ 남성에게 마스크 착용 의무에 대해 설명했다”고 전했다.

특히 데일리닷은 해당 영상을 본 현지 네티즌들이 불의에 참지 않고 항의한 중년 여성들에 놀라워 했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데일리닷은 해당 영상을 트위터에 올린 네티즌의 글을 예시로 들며 “한국에서 기혼 여성 또는 중년 여성을 뜻하는 ‘아줌마’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남성을 두려워하지 않고 점장을 보호하려 대항한 일에 찬사가 쏟아졌다”고 전했다.

실제로 해당 영상을 공유한 현지 네티즌들은 “이 마트가 어디 있는지 알아야겠다. 반드시 이곳에서 돈을 쓰고 물건을 살 것”, “이 마트는 주요 슈퍼마켓 체인 중 최고의 농산물을 판매하는 곳” 등의 긍정적인 댓글과 게시물을 공유했다.


한편 해당 마트가 위치한 LA카운티는 지난달 27일부터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실내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재실시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