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런 망신이...中관영 언론, 美 흠집내려 ‘가짜 인물’ 인용 보도

수정: 2021.08.12 17:24

확대보기

▲ 스위스 생물학자 ‘윌슨 에드워즈’의 SNS글을 인용한 중국 관영매체의 보도 캡쳐. 현재 해당 보도는 모두 삭제된 상태다.

중국 관영 매체가 미국 정부의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관련 소식을 전하면서 인용한 스위스 과학자가 ‘존재하지 않는 인물’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인민일보, 차이나데일리,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의 관영 매체는 “미국 정부가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퍼지기 시작했다는 가설을 조사하라고 세계보건기구(WHO)에 압력을 넣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확대보기

▲ 중국 관영매체들이 인용한 스위스 생물학자 ‘윌슨 에드워즈’의 SNS

해당 보도는 스위스 국적의 윌슨 에드워즈라는 과학자의 말을 인용했으며, 미국이 세계보건기구를 정치적으로 활용하려 한다는 취지의 내용을 담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 보도에 따르면, 스위스 베른에 거주하는 생물학자 윌슨 에드워즈는 지난달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계보건기구에서 일하는 지인과 동료 과학자들이 ‘미국이 WHO를 정치화하기 위해 엄청난 압력과 협박을 가한다’고 불평하는 것을 들었다”면서 “(WHO 소속 동료과학자들은) 미국이 바이러스 발원을 추적하면서 중국을 공격하는데 집착하다보니, 실제 데이터를 보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이어 “생물학자로서 지난 수개월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근원을 추적하는 작업이 얼마나 정치화 됐는지를 알고 깜짝 놀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주중 스위스 대사관의 반박 및 삭제 요청 트위터 캡쳐

문제는 주중 스위스 대사관이 해당 보도를 적극 반박하고 나서면서 시작됐다. 베이징의 스위스 대사관은 지난 10일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중국 매체와 SNS에 인용된 생물학자 ‘윌슨 에드워즈’를 찾습니다”라며 “스위스 거주권을 가진 사람 중 윌슨 에드워즈라는 이름을 가진 시민은 없었다. 이 이름으로 인용된 생물학 관련 논문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페이스북에 해당 이름으로 만든 계정이 있고, 7월 24일에 게시물이 있긴 했으나 단 한 건이었다. 그와 ‘친구’로 맺어진 계정은 3개에 불과했다”면서 해당 계정과 인물이 가짜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확대보기

▲ 중국 관영매체의 ‘가짜뉴스’ 내용을 보도한 BBC

주중 스위스 대사관의 ‘반격’이 시작된 뒤, 관련 보도는 중국 관영매체에서 일제히 삭제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CGTN 및 중국 언론사들이 스위스 측의 요청을 받고 기사를 삭제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당국과 해당 언론사들은 이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중국 언론이 가짜 계정으로 추정되는 인물을 동원해 여론몰이를 유도한 사례가 이번이 처음은 아닌 만큼, 중국발 가짜뉴스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