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美서 올해 첫 살아있는 ‘살인 말벌’ 확인…양봉업계 ‘벌벌’

수정: 2021.08.14 17:19

확대보기

▲ 지난해 미국 워싱턴에서 잡힌 장수말벌 표본 AP 연합뉴스

지난해 미국 일부 지역을 벌벌 떨게 만들었던 ‘살인 말벌’이 우려대로 다시 등장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CNN 등 현지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워싱턴주 농무부는 이날 워싱턴에서 살아있는 아시아 장수말벌이 확인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6월 죽어있는 장수말벌이 처음 발견된 이후, 살아있는 장수말벌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권에서 흔히 보이는 장수말벌은 미국에서는 ‘아시아 거대 말벌’(Asian giant hornet)로 불린다. 미국에서는 2019년 말에서야 최초로 공식 포착됐다. 여왕벌의 몸길이가 37~44mm에 달해 세계에서 가장 큰 말벌로도 알려진 장수말벌이 처음 발견되자 당시 미국 언론들은 ‘살인 말벌(murder hornet)의 상륙’이라며 비중 있게 보도했다.

장수말벌이 공포의 대상인 주된 이유는 이들이 꿀벌들을 잡아먹어 양봉업계에 극심한 피해를 주기 때문이다. 독침을 여러 번 쏠 수 있는 장수말벌은 꿀벌들을 잡아먹으며, 장수말벌 몇 마리서 수 시간 만에 꿀벌 집 하나를 초토화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첫 살아있는 장수말벌이 확인된 곳은 워싱턴주 블레인 근처의 한 시골마을로, 지난 11일 현지 주민이 이를 목격하고 관계당국에 사진과 함께 신고했다. 전문가들은 다음 날인 12일, 이것이 살아있는 장수말벌임을 최종 확인했다.

확대보기

▲ 미국 양봉업계를 위협하는 침입종으로 분류된 아시아 장수말벌

농무부 소속 곤충학자인 스벤 스피치거는 “이 장수말벌은 지난해 우리가 본 것과 같은 행동양상을 보이고 있다. 다른 벌의 둥지를 공격한다”면서 “양봉업자들은 반드시 이것을 주시해야 하며, 장수말벌을 본다면 보고해야 한다. 장수말벌들이 날아가는 방향도 기록해 두는 것이 좋다”고 경고했다.

전문가들은 살아있는 장수말벌을 생포해 꼬리표를 붙이기 위해 워싱턴과 브르티시컬럼비아 인근 지역에 덫을 설치하고 있다. 꼬리표를 달아 이들의 행방을 추적한 뒤 둥지를 찾아내고 이를 파괴하는 것이 목적이다.


워싱턴주 농무부는 웹사이트를 통해 “아시아 장수말벌은 미국에서 침략종으로 간주되며, 이 말벌이 확산될 경우 워싱턴 주의 환경과 경제, 공중보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