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와우! 과학] 분당 100발 발사 가능…미국서 ‘휴대용 코일건’ 등장

수정: 2021.08.15 17:53

확대보기

탄약을 추진하기 위해 화약 대신 전기를 사용하는 휴대용 코일건이 미국에서 처음으로 판매되기 시작했다.

뉴사이언티스트 등 과학매체 보도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LA)에 본사를 둔 아크플래시 랩스는 얼마 전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GR-1 앤빌’(GR-1 Anvil·이하 앤빌)이라는 이름을 붙인 레저용 코일건의 예판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확대보기

앤빌은 8단 반자동 가우스 소총으로, 세계 최초의 휴대용 코일건으로 평가받는다. 코일건의 코일은 강자성 발사체를 총신 아래로 끌어당겨 고속으로 가속한다. 사양에 따르면, 이 코일건은 발사체를 초당 60m(시간당 220㎞)의 속도로 가속할 수 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첨단 콘덴서 충전 시스템을 이용하면 최대 전력으로 분당 20발까지, 절반의 전력으로는 분방 100발까지 발사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업체 측은 “지금까지 일반인에게 판매된 코일건 중 가장 강력하며 지금까지 제작된 휴대용 코일건 중에서도 가장 강력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웹사이트에 따르면, 제품은 주문한 지 6개월 정도 지나야 받을 수 있지만, 구매자는 배송 전 전면 면책 조항에 서명해야 한다.

확대보기

앤빌은 발사체를 85J의 힘으로 발사하는 데 이는 22구경 소총의 절반 정도인 최고급 공기소총의 발사 능력에 맞먹는다.

이에 대해 아크플래시 랩스의 공동창업자 데이비드 워스는 이런 비치명성은 판매에서 유리한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우스 소총의 확장 가능한 효과는 법 집행자가 표적까지 거리에 비례하는 속도로 고무탄을 발사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가까이 있어도 크게 다칠 염려가 없지만 표적이 멀리 있어도 도달할 가능성 역시 커진다”고 설명했다.

동물관리 전문가들도 이 코일건을 사용해 신경안정제를 더욱더 효율적이고 안전하게 발사할 수 있다.

이 코일건은 지름이 0.5인치(약 1.27㎝) 이하인 전기자까지 탄약으로 사용할 수 있지만, 업체 측은 32㎜, 42㎜, 52㎜ 등 3개의 표준 발사체를 권장할 뿐, 비표준 탄약 발사로 인한 장치 손상이나 부상에는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아크플래시 랩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