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범퍼카부터 회전목마까지…놀이공원 장악한 탈레반 전사들

수정: 2021.08.17 11:29

확대보기

▲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8㎞ 떨어진 카불놀이공원을 접수한 전사들은 터번을 두른 채 사이좋게 범퍼카에 올랐다. 이리저리 들이받고 들이받히며 즐거워했다. 이를 훤히 드러내고 범퍼카 삼매경에 빠진 전사들 손에는 소총이 들려 있었다.

확대보기

아프가니스탄 정권 붕괴 후 수도 카불을 장악한 탈레반 전사들이 놀이공원에서 승전의 기쁨을 만끽했다. 현지시간으로 16일 로이터통신 카불 지국의 하미드 샬리지 기자는 카불의 한 놀이공원에서 여유를 부리는 탈레반 전사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샬리지 기자가 전한 영상에서는 각종 놀이기구에 탑승한 탈레반 전사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8㎞ 떨어진 카불놀이공원을 접수한 전사들은 터번을 두른 채 사이좋게 범퍼카에 올랐다. 이리저리 들이받고 들이받히며 즐거워했다. 이를 훤히 드러내고 웃는 전사들 손에는 소총이 들려 있었다. 회전목마 삼매경에 빠진 다른 전사들은 다음 순서를 기다리는 전우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보이기도 했다.

확대보기

이를 본 한 트위터 이용자는 “탈레반이 원했던 건 놀이기구 무료 탑승이었던 것 같다”고 비꼬았다. 샬리지 기자는 “전기도 들어오지 않아 어두운 카불의 밤, 지나가는 차량에서 흘러나오는 탈레반의 승전가와 공항에서 산발적으로 울려 퍼지는 총성이 정적을 깨뜨린다”며 착잡함을 드러냈다.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은 지난 15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을 점령했다. 미국이 아프간 주둔 미군의 단계적 철수를 시작한 지 3개월 만이다. 미군 철수 이후 급속도로 세력을 넓힌 탈레반은 지난 6일을 전후해 주요 거점 도시들을 장악, 불과 10일 만에 수도까지 진입했다. 아프간 정부군은 이렇다 할 저항 없이 백기 투항하고, 대통령은 돈 가방을 들고 도피하는 바람에 탈레반은 대통령궁까지 손쉽게 장악했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탈레반 무혈입성 후 카불에서는 연일 탈출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15일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은 피난길에 오른 수천 명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그 기능이 완전히 마비됐다. 활주로까지 점거한 피난민은 미국 대사관 직원들을 대피시키는 미 공군 C-17 수송기에 매달려 강제로 탑승을 시도했다. 미 공군은 결국 피난민 640여 명을 함께 태워 카타르에 내려줬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무장 남성 2명이 미군 총에 맞아 사망했으며, 다른 피난민 2명은 끝까지 수송기에 매달려 있다가 이륙 직후 수백 미터 아래로 추락해 사망했다. 현재까지 공항에서 사망한 피난민은 최소 10명으로 집계됐다.

아수라장이 된 공항은 잠시 문을 닫았다가 16일 오후 11시 운영을 재개했다. 추가 병력을 급파한 미국은 그간 미국에 협력했던 아프간 시민들의 탈출을 최대한 돕겠다고 강조했다. 16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 합참 병참 담당 행크 테일러 소장은 “미국인과 아프간 시민들을 보호하면서 항공기가 최대한 신속하게 운항할 수 있도록 안전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면서 공항 통제 군사력을 3500명까지 늘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