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세상 떠난 주인 묘 위에 누운 반려견…주인은 美 총기사건 피해자

수정: 2021.08.17 14:22

확대보기

▲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주인의 묘 위에 누워 떠나지 못하는 반려견

예상치 못한 사건으로 갑자기 세상을 떠난 주인의 묘 위에 누운 반려견의 안타까운 모습이 공개됐다.

더 테네시안 등 현지 언론의 16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남동부 테네시주의 한 지역 도로에서 22세 청년 제임스 윌리엄 워너가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워너의 여자친구는 역시 총상을 입은 채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25세 남성 용의자가 곧 체포됐지만, 사망한 워너의 유가족은 황망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곧 치러진 장례식에서 또 다른 가족도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바로 워너의 반려견이었다.

유가족이 공개한 사진은 매장을 모두 마친 주인의 묘 위로 반려견이 누워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확대보기

▲ 총에 맞아 사망한 채 발견된 미국 22세 청년

유가족에 따르면 ‘에이스’라는 이름의 반려견은 주인이었던 워너가 고등학교 시절 아침에 등교할 때마다 따라나설 정도로 돈독한 관계였다. 반려견은 가족에게, 특히 숨진 워너에게 매우 특별한 존재였고, 반려견 역시 가족 중 워너를 특히 더 따르곤 했다.

워너의 어머니는 “아들은 어렸을 때부터 반려견과 함께 개울과 진흙탕에서 노는 것을 좋아했다”면서 “아들은 매우 사교적이고, 인생을 사랑하며, 좋은 소년이었다. 이 일은 절대 일어나지 말았어야 할 비극”이라며 애통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길에 버려진 아들의 시신을 발견했을 때, 이미 시신이 심하게 부패한 상태여서 장례를 서둘러야 했다. 작별 인사를 할 시간도, 관을 고를 시간조차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체포된 용의자는 25세 남성 사무엘 얼 리치로, 현지 법원 판사의 아들로 확인돼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그가 이번 사건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증거나 동기는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