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우리 자식들은 꼭 접종해달라”…백신 못믿던 美 엄마의 유언

수정: 2021.08.20 13:56

확대보기

▲ 로드리게스 부부의 생전 모습

백신을 믿지않아 접종을 거부했던 미국의 한 여성이 결국 남편에 이어 본인도 세상을 떠났다. 특히 여성은 "자식들에게 반드시 백신 접종을 해달라"는 마지막 유언을 남겼다.


20일(이하 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미국 텍사스 주 라 마르케 출신의 리디아 로드리게스(42)가 코로나19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 16일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하루에도 수백 여명이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미국에서 리디아의 죽음이 보도된 것은 안타까운 사연 때문이다.

슬하에 4명의 자녀가 있는 리디아는 사망하기 불과 2주 전 남편을 코로나19로 잃었다. 남편을 잃은 슬픔을 채 가누기도 전에 본인 역시 어린 네 자녀를 두고 세상을 떠난 것. 리디아의 사촌이자 간호사인 도티 존스는 지역 방송국과의 인터뷰에서 "리디아가 호흡곤란을 일으켜 삽관하기 직전 유언을 남겼다"면서 "그 말은 '아이들에게 반드시 백신접종을 해달라'는 것이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부부의 황망한 죽음이 더욱 안타까운 사실은 백신 접종을 통해 충분히 예방할 기회가 많았다는 점이다. 그러나 로드리게스 부부는 보수적인 텍사스 지역의 정서를 대변하듯 평소 백신에 대한 불신이 심했다. 존스는 "백신을 꼭 접종해야 한다고 여러차례 부부를 설득했지만 소용이 없었다"면서 "만약 백신을 맞았다면 지금 리디아가 있을 곳은 아이들 옆일 것"이라며 안타까워 했다.

특히 존스는 로드리게스 부부의 사례가 세상에 널리 알려지기를 원했다. 존스는 "사람들이 백신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믿는 것이 너무나 슬프다"면서 "가짜 뉴스와 정보는 사람들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로드리게스 부부의 사례는 실제로 우리 가족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면서 "특히 이번 델타 바이러스는 우리가 본 어떤 것보다도 잔인하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