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여기는 중국] 대만이 올림픽 유치?…中 언론 “국가도 아니면서” 조롱

수정: 2021.08.20 14:45

확대보기

▲ 천즈중 민진당 의원의 모습

대만 정부가 오는 2036년 올림픽 유치 움직임을 보인 것에 대해 중국 언론의 조롱이 쏟아졌다.
중국 베이징완바오 등 현지 유력언론들은 천지중 가오슝시 민진당 소속 천즈중 의원이 “대만 가오슝시는 2036년 올림픽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우리 시는 이미 국제 대회 개최를 위한 준비가 돼 있다”고 발언한 것을 20일 공개 저격했다.

천즈중 민진당 소속 의원은 대만의 제10~11대 천수이볜 전 총통의 아들이다. 천수이볜 총통은 대만 역사상 국민당 소속이 아닌 야당 출신의 총통이다. 그의 아들이자 현재 민진당 소속의 천 의원은 최근 가오슝시 천치완 시장에게 2036년 올림픽 유치를 위한 시 차원의 공식 운동을 제안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베이징완바오는 대만 언론 보도를 인용, 천즈중 의원이 “2032년 호주 브리즈번에서 개최될 올림픽과 비교해 가오슝의 인구와 경제 규모, 역사와 문화 발전 등은 그들과 견주어 충분히 올림픽을 유치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천즈중 의원은 “올림픽 개최 과정에서 가오슝의 인프라 구축이 업그레이드 되는 등 올림픽 개최의 장점이 크다”고 개최 의지를 강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같은 천 의원과 대만의 움직임에 대해 중국 언론들은 조롱과 비난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분위기다. 해당 언론은 이번 천 의원의 발언을 겨냥해 ‘일부 민진당 소속 정치인들이 사심을 폭로한 사건’이라고 규정하고, ‘민진당의 본거지인 가오슝에 올림픽을 개최하려는 속셈은 해당 정당이 이 지역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정당에 국한된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만은 호주의 브리즈번처럼 주권 국가도 아니며 (올림픽을)유치할 수 있는 권한도 없다’면서 ‘변방의 한 점과 같은 (대만)섬 안에서 사는 그들 스스로가 가진 저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낀 것인지, 대만 언론들 역시 ‘올림픽 유치’와 같은 제목의 기사를 단 한 건도 보도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대만에서 발행되는 ‘중앙통신사’ 보도를 인용해 ‘대만 거주민들 스스로도 민진당 정치인들의 발언을 비아냥거리고 있다’면서 ‘민진당 의원들은 민생 사업부터 우선 신경 써서 처리해야 한다. 2036년이라면 대만이 중국의 품에 돌아가서 양안이 함께 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을 가능성이 오히려 크다’는 등의 보도를 이어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