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NASA ‘달 자원 채취’ 아이디어 공모…총 50만 달러 시상

수정: 2021.08.21 13:47

확대보기

▲ 미래의 달 기지 상상도

미 항공우주국(NASA)이 달의 자원 채굴을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중이다. NASA는 달 채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달얼음깨기 챌린지'(Break Ice Lunar Challenge)를 통해 우수한 아이디어를 낸 13개 팀에 총 50만 달러의 상금을 수여했다.


물 얼음과 같은 달 자원의 추출 및 사용은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을 추진하는 NASA의 핵심 사업이다. NASA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2020년대 말까지 달과 그 주위에 영구적인 인간의 거주공간을 확립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곳은 플로리다에 기반을 둔 이 레드와이어 스페이스 사로, 광산 로봇과 경량 운송 차량이라는 두 대의 로버를 사용하는 컨셉으로 12만 5000달러를 수상했다.

7만 5000달러를 받은 2등상은 3로버 시스템을 제안한 콜로라도 광업대학 팀에게 돌아갔다. 역시 콜로라도 회사인 아우스테레 엔지니어링은 회전식 경운기로 얼음 표토를 발굴하는 아이디어로 3위에 올라 5만 달러를 받았다. 이밖에 10개 팀은 각각 2만5000달러씩을 수상했다 

앨라배마주 헌츠빌에 있는 NASA 마셜 우주비행센터의 ‘세기의 도전'(Centennial Challenges) 프로그램 매니저인 몬시 로만은 지난 18일(현지시간) 시상식 성명을 통해 “달 자원을 안전하고 책임감 있게 발굴하기 위한 아이디어 풀을 확장하려면 새로운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면서 “이 도전의 일환으로 개발된 시스템 개념은 달 표면 작업을 지속 가능하게 하여 달의 얼음을 필수 자원으로 변환시킴으로써 지구로부터의 공급 요구를 줄이는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식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