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도망친 미국” 중국 언론들, 전쟁은 아프간 승리로 끝났다 두둔

수정: 2021.08.22 14:23

확대보기

▲ 19일 아프가니스탄 카불을 순찰 중인 탈레반 전사들./AP연합뉴스

중국이 공식적으로 아프가니스탄을 점령한 탈레반 정권을 두둔하고 나섰다.

중국 환구시보를 비롯한 국영언론과 중국청년망 등 현지 유력 언론들은 일제히 ‘미국에 의해 시작된 아프가니스탄 전쟁은 미군의 성급한 철수와 탈레반의 재집권으로 종결됐다’면서 22일 이 같은 내용의 논평을 게재했다.


중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미군 철수에 대해 ‘전쟁으로 남은 것은 상처와 고통을 떠안은 주민들뿐’이라면서 ‘미군의 침략 전쟁으로 아프가니스탄은 헤아릴 수 없는 규모의 피해를 입었고, 미군은 끔찍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는 입장을 공고히 했다.

국영 매체 신화통신은 이날 아랍계 무하마드 다네시초 정치 분석가의 발언을 인용해 “베트남 전쟁에 이어 아프가니스탄 전쟁은 미군이 실패한 두 번째 국가가 됐다”면서 “이 전쟁은 파괴와 빈곤만 남겼다”고 논평을 내놨다.

중국 언론들은 미군에 의해 아프가니스탄에서 약 3만 명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약 6만 명의 민간인이 부상을 입고, 총 1100만 명의 아프가니스탄 주민들이 난민으로 전락한 상태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 지난 2016~2020년까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연합군이 주도하는 공습으로 약 1600명의 아프가니스탄 어린이들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다.

이로 인해 아프가니스탄 경제는 회복할 수 없는 수준으로 후퇴했으며, 인구 중 약 72%가 빈곤한 상태로 빠졌다는 비판도 덧붙였다.

확대보기

▲ 21일 아프가니스탄 카불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구 카불 국제공항) 밖에서 주민 탈출을 막기 위해 경계 근무 중인 탈레반 전사./UPI연합뉴스

이 같은 집계에 대해 란저우 대학 주용비아오 아랍연구센터 이사는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했을 당시 민간 가정을 임의로 수색하고 공격하는 일이 자행됐었다”면서 “심지어 무고한 민간인을 사살해 지역 주민들에게 심리적 외상을 입히는 일도 잦았다”고 지적했다.

주용비아오 이사는 이어 “미군에 의해 자행된 사건으로 아프가니스탄의 안보 상황은 악화됐다”면서 “전문가들은 일제히 입을 모아서 미군이 자국의 이익을 위해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했던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전쟁 시기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가 줄지 않고 오히려 증가했던 것은 미군의 이기적인 판단에 의한 주둔 정책으로 빚어진 부작용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또, 지난 16일 카불 국제 공항이 통제 불능 상태에 빠졌을 당시 미군은 군중 분산을 위해 민간인들을 향해 수 차례 총격을 가했고, 이 일로 많은 민간인이 학살됐다고 주장했다.

이 근거로 카불 시민으로 알려진 무하마드 나바즈 씨의 발언을 인용해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에 일명 ‘테러와의 전쟁’이라는 구실로 밀고 들어왔으나 20년이 지난 지금 여전히 아프가니스탄 어느 한 지역에도 평화를 가져다주지 못했다”고 현지 주민 반응을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 언론들은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통해 미군의 한계가 드러났다’면서 ‘미군이 특정 지역에서의 전투에서는 승리할 수 있으나 장기간 계속되는 전쟁 자체에서는 미국 역시 패할 수 있다는 뼈 아픈 교훈을 남겼다’고 혹평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