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피난길 오른 아프간 임산부, 미국 수송기 화물칸에서 극적 출산

수정: 2021.08.22 19:12

확대보기

▲ 21일 미 공군 항공기동군단(AMC)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미 공군 수송기 C-17을 타고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탈출한 임산부가 독일 람슈타인 미 공군기지 착륙 직후 수송기 안에서 출산했다고 전했다./사진=미 공군 항공기동군단(AMC) 제공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을 피해 미 공군 수송기에 오른 아프가니스탄 임산부가 수송기 화물칸에서 출산했다. 21일 미 공군 항공기동군단(AMC)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미 공군 수송기 C-17을 타고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탈출한 임산부가 독일 람슈타인 미 공군기지 착륙 직후 수송기 안에서 출산했다고 전했다.


CNN에 따르면 임산부는 비행 도중 진통을 시작했으며, 착륙하자마자 미 공군 의료팀 지원으로 수송기 화물칸에서 여아를 출산했다. 한때 수송기 비행 고도가 8534m에 이르면서 기압이 떨어져 위급 상황이 빚어지기도 했지만, 다행히 별다른 문제 없이 출산이 이뤄졌다.

미 공군은 “기내 기압을 높이기 위해 긴급히 비행 고도를 낮췄으며, 그 덕에 임산부의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출산 직후 인근 의료 시설로 옮겨진 산모와 아기는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사진=미 공군 항공기동군단(AMC) 제공

확대보기

▲ 사진=미 공군 항공기동군단(AMC) 제공

탈레반 장악 이후 카불 국제공항은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하려는 피난민들로 아수라장이다. 한꺼번에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인명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탈레반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카불공항 안팎에서 총에 맞거나 압사로 사망한 사람은 12명이다. 그러나 사망자가 최소 40명이라는 현지 매체 보도가 있어 실제 인명피해 규모는 더 클 것으로 보인다.

영국 국방부에 따르면 22일에도 공항 접근을 시도하던 아프간인 7명이 목숨을 잃었다. 영국 국방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아프간을 탈출하려는 인파가 한꺼번에 카불 국제공항으로 몰리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전히 매우 큰 위험에 직면해 있지만, 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