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아프간 피란민 평택 기지로? 주한미군 “지시받은 바 없어”

수정: 2021.08.22 21:07

확대보기

▲ 19일 탈레반 정권을 피해 아프가니스탄 카불 국제공항을 떠난 민간인들이 미군 수송기 내부에 가득 들어차 있다. (왼쪽/미군 중부사령부) 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21-2-CCPT)이 시작된 1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 헬기들이 계류되어 있다. (오른쪽/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아프가니스탄 피란민을 한국과 일본 등 해외 미군기지에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2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국방부가 버지니아주, 인디애나주, 캘리포니아주를 아프간 피란민의 잠재적 거주지로 고려 중이라고 미 당국자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재 독일과 카타르, 바레인 내 미군 기지는 피란민의 계속 유입으로 포화 상태에 이르렀다. 이에 미 국방부는 워싱턴D.C. 외곽 덜레스 공항을 주축으로 뉴저지 기지 등 최소 3곳을 추가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게 미 당국자 설명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또 우리나라와 일본, 독일, 코소보, 바레인, 이탈리아 내 미군기지 역시 검토 대상이 될 것으로 관측했다.

이 같은 보도가 국내 언론을 통해 소개되자, 당장 경기도 오산 미 공군기지, 동두천 캠프 호비,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아프간 피란민이 유입되는 것이냐는 궁금증이 번졌다. 특히 미군 해외 주둔지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인 캠프 험프리스 인근 경기도 주민들은 촉각을 곤두세웠다. 캠프 험프리스는 서울 여의도 면적의 5배가 넘는 1468만㎡ 규모다.


이에 대해 주한미군 사령부는 "(아프간 사태) 관련 지시를 받은 바 없다"고 답했다. 리 피터스 대변인은 "아프가니스탄 피란민에게 주한미군 시설을 숙소로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냐"는 질문에 "주한미군은 현재까지 아프가니스탄에서 출국하는 사람들에게 임시숙소나 다른 지원을 제공하라는 임무 지시를 하달받은 바 없다"고 답했다. 하지만 임무 수행 지시가 내려지면 주한미군은 미국 국무부와 국방부, 한국 정부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