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배송완료 5분만에 택배상자 훔쳐간 범인 알고보니 흑곰

수정: 2021.08.25 15:03

확대보기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닐지도 모른다. 흑곰 한 마리가 능숙하게 택배상자를 입에 물고 가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미국 코네티컷주 브리스틀 주거지의 한 집 주인 여성은 자택 정원에 배송된 택배상자를 도난당한 뒤 범인을 찾기 위해 보안 카메라에 찍힌 영상 파일을 돌려보다가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15초짜리 영상에 흑곰 한 마리가 택배상자를 입에 물고 유유히 걸어가는 모습이 고스란히 기록됐기 때문이다.

확대보기

확대보기

이후 크리스틴 레빈이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영상을 공개하며 “혹시 치펀스 힐 지역에서 내 이름이 적힌 아마존 택배 상자를 본다면 부담 없이 가져와도 된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렇게 흑곰이 물어갔던 택배 상자는 나중에 바로 옆집 정원에서 발견됐다.

확대보기

▲ 옆집 정원에서 되찾은 택배상자와 그 안에 들어있던 라벤더향 화장지의 모습.

확대보기

▲ 크리스틴과 애덤 레빈 부부의 모습.

이 여성은 현지 방송사 NBC코네티컷과의 인터뷰에서 “아마존 배송 기사가 택배 상자를 가져왔을 때 보안 카메라의 경고음이 울렸는데 5분 만에 두 번째 경고음이 울렸다”면서 “내 집 차량 진입로에 다른 사람이 오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해 당황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택배 상자 안에는 꿀이 아닌 향기 나는 두루마리 화장지가 들어있었기에 흑곰은 실망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여성은 해당 영상을 공개한 페이스북 게시물을 통해 “흑곰은 자기 엉덩이에서 라벤더향이 나길 원했을지도 모른다”는 농담성 코멘트를 달기도 했었다. 이에 대해 영상을 본 네티즌들도 다양한 농담을 주고 받았다. 그중 한 남성은 “아마존이 돈을 더 벌기 위해 새로운 방법을 고안한 모양”이라면서 “곰에게 택배 상자를 훔치도록 해서 주문을 하나 더 할수밖에 없게 만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사실 택배 상자를 잃어버렸던 집 주인 가족은 최근 들어 곰을 목격하는 사례가 많아져 이런 야생 동물에게 익숙해져 있지만, 지금까지 물건을 직접 훔쳐간 적은 없었다고 했다. 그렇지만 이번에 목격된 곰은 수컷으로 덩치도 꽤 커서 이들은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는 것이다.

한편 코네티컷주에서는 흑곰 개체 수가 점차 늘면서 이들 동물을 목격했다는 신고 접수 역시 점차 증가하고 있다. 흑곰은 서식지 근처에서 먹이를 찾는 데 종종 주거지까지 침입해 크고 작은 문제를 일으키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크리스틴 레빈/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